컨텐츠 바로가기
68126502 0532021051468126502 03 0301001 economy 7.0.0-HOTFIX 53 노컷뉴스 0 true true false true 1620952073000

"머스크가 코인의 신? 믿기 어려운 장사꾼일 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머스크, 코인 전문가 아닌 장사꾼

환경 때문에 비트코인 결제 중단?

진심이든 거짓말이든 잘못된 대처

코인은 불안정 시장, 거품 빠질 것

CBS 김현정의 뉴스쇼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2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김병권 (정의정책연구소 소장)

미국의 대표적인 전기차업체 테슬라의 CEO죠. 일론 머스크. 3개월 전에 자신이 비트코인 한 15억 달러어치를 샀다면서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차도 살 수 있게 했습니다. 그 영향으로 비트코인 가격 엄청나게 올랐어요. 그뿐이 아니죠. 도지코인에 대해서도 찬사를 보내면서 도지코인 광풍도 이 사람이 이끌었습니다. 그랬던 사람이 어제 폭탄선언을 했습니다. 앞으로는 우리 테슬라 차 살 때 비트코인을 결제수단으로 사용할 수 없다. 이 말이 나오자마자 비트코인 가격은 15%넘게 급락을 했고요. 며칠 전에는 도지코인에 대해서도 사기라고 생각한다 발언을 하면서 도지코인도 폭락했습니다. 이렇게 되자 도대체 이 사람 뭐냐. 시장은 충격과 배신감에 휩싸였습니다. 전문가와 함께 짚어볼까요? 정의정책연구소장 김병권 소장 나오셨어요. 어서 오십시오.

◆ 김병권> 네, 안녕하십니까?

◇ 김현정> 아니, 수개월 동안 그렇게 찬사를 쏟아내면서 코인 광풍을 이끌더니 갑자기 태도 돌변. 이 사람 뭡니까? 뭐예요? 일론 머스크.

◆ 김병권> 우리 국민들께서 생각하셔야 되는 게 일론 머스크라는 사람이 혁신적인 기업가로 알려져 있긴 하지만 그 사람이 무슨 제3자 입장에서 과학적으로 무슨 가상코인에 대해서 평가해서 시민들에게 올바른 정보를 알려주는 그런 위치에 있는 사람은 아니거든요. 그 사람은 비즈니스맨 아닙니까? 그 이런 투기나 이런 것에서 차익실현의 이해관계를 가지고 있는 내부자이지 제3자 입장에 서 있는 사람은 아닙니다.

◇ 김현정> 그냥 사업가. 장사꾼?

◆ 김병권> 시쳇말로 보면 장사꾼이라고 할 수 있는 겁니다. 장사꾼의 이야기를 어떻게 받아들이는가, 이 문제이죠. 사실은.

◇ 김현정> 사실 이 사람이 스페이스X 사업하고 우주로, 민간기업 최초로 우주에 사람 보내고 할 때 우리는 혁명가라고 했거든요. 지금은 돌아가는 걸 보니까 약간 사기꾼 냄새도 나는 것 같고 관종 같기도 하고 시쳇말로 정말 장사꾼 같기도 하고 혁명가 느낌이 전혀 안 나요.

노컷뉴스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병권> 사실은 일론 머스크가 그전에 테슬라를 창업했을 때도 스페이스X도 했을 때에도 물론 개인적인 꿈이 있었겠죠. 하지만 그 사람은 비즈니스맨이기 때문에 그게 수익이 된다고 생각해서 투자를 했다고 이해하는 게 맞는 거죠.

◇ 김현정> 그것도. 우주선 띄울 때도.

◆ 김병권> 수익이 없다면 그거를 왜 하겠습니까? 비즈니스맨이.

◇ 김현정> 그런데 그때만 해도 기억하시겠지만 소장님도 인류의 원대한 꿈을 위해서, 유한한 지구가 이제 이렇게 환경오염 되고 이렇게 돼서 더 이상 살 수 없을 때 우리 인류를 구원하기 위해 화성에 꿈을 꾼다, 이렇게 이해했거든요. 소장님은 그렇게 안 보셨군요.

◆ 김병권> 비즈니스도 하고 기왕이면 인류의 원대한 꿈도 이루고 그러면 좋겠죠. 그런데 그런 일이 늘 좋게 되지는 않잖아요. 지금 가상코인에 대해서 그 양반이 한 얘기를 보면 그게 드러난다, 이렇게 보여집니다.

◇ 김현정> 그럼 대체 어제 뭐라고 하면서 비트코인 결제 중단을 선언했나 봤더니 코인을 채굴을 할 때 엄청난 양의 전기가 소비되고 그 전기를 만들기 위해서 엄청난 양의 화석연료가 들어가기 때문에 그것 때문에 나는 코인 결제 중단하는 거다. 테슬라 차, 이제 코인으로 못 삽니다. 이렇게 얘기했다는 거예요.

◆ 김병권> 결론부터 말씀드리면 저는 그 말을 신뢰할 수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비트코인 채굴에 엄청난 전기가 들어간다, 그리고 매우 반환경적이다, 이거는 이미 굉장히 오래 전부터 알려져 있는 얘기입니다. 그런데 그렇기 때문에 일단 그걸 믿을 수가 없고 만약에 정말로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 채굴이 반환경적인지 몰랐다면 그거는 더 문제입니다. 왜냐하면 가상코인에 대해서 제대로 실체를 알지도 못하고 시민들에게 투자하라고 그러고 본인도 투자하고 했던 것이기 때문에 그 거짓말이어도 문제고 거짓말이 아니어도 문제입니다, 사실은.

◇ 김현정> 저는 거짓말 같아요. 이 사람이 환경에도 굉장히 관심 많거든요. 그래서 화성 가야 된다, 이런 얘기하고 이런 사람인데 그거는 거짓말 같고 진짜 이유는 뭘까, 그럼.

◆ 김병권> 만약에 비즈니스맨으로서 진짜 이유를 우리가 상상해 본다면 알 수 없죠. 본인이 어떤 생각을 가지고 했는지 알 수는 없지만 어쨌든 투기를 통해서 차익 실현한다는 목표는 이룬 게 아닐까. 그리고 그 사람이 비즈니스맨으로서 그 목적은 달성한 게 아닐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그런 보도가 나왔어요. 어제 비트코인 결제 중단, 테슬라 차 살 때 비트코인 결제 중단 발표하기 직전에 자기 비트코인을 팔아치웠다가 이 발표 나고 나서 뚝 떨어졌을 때 다시 산 걸로 보인다라는 뉴욕타임즈인가요? 보도가 있던데 그거 진짜 그럴 가능성이 있습니까?

노컷뉴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병권> 있다고 생각하는데요. 일단은 2월 달에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자동차를 사게 해 주겠다. 진짜로 샀는지 아무도 모릅니다. 여러분들 들어보셨습니까? 테슬라를 비트코인으로 샀다는 얘기.

◇ 김현정> 우리나라에는 없지만 미국은 있지 않아요?

◆ 김병권> 그거는 일단 공개된 바가 없고요. 두 번째로는 15억 달러 치를 비트코인을 직접 테슬라가 구매했고 1·4분기에 일단 2억 7000억 달러를 팔아서 1억 달러 이상의 수익을 얻었죠. 그리고 최근 뉴욕타임즈에 의하면 4월 달부터 2·4분기에 아마 나머지도 팔아서 차익을 했을 개연성이 높다, 이렇게 해서 뉴욕타임즈가 테슬라한테 까봐라. 2·4분기에 무슨 짓 했냐. 이렇게 지금 강하게 요청을 하고 있는데 아무도 모르는 거죠. 그 내용은 까봐야 아는 건데요.

◇ 김현정> 지금 그 전자지갑이 정확히 어떤 건지 몰라요? 공개 안 돼 있어요? 테슬라 전자지갑.

◆ 김병권> 각각들은 공개돼 있는데 생각해 보십시오. 저 같으면 한국이든 미국이든 저 같으면 한국 돈으로 테슬라 자동차를 살 수 있는데 굳이 그걸 비트코인으로 바꿔서 또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자동차를 뭐하러 사겠습니까?

◇ 김현정> 그러니까 테슬라가 어제 진짜로 말하기 직전에 고점일 때 팔았는지 이런 거는 알 수는 없는 건가요?

◆ 김병권> 공개한다면 알 수는 있겠죠. 그런데 아직은 지금 알려져 있는 게 없고요. 도지코인이든 비트코인이든 차익을 실현했는지는 조만간에 알려지지 않을까, 이렇게 생각합니다.

◇ 김현정> 또 하나는 이런 소문도 있더라고요. 일론 머스크가 비트코인 비스무리한 뭔가 이런 자산을 자기가 만들고 있는 거 아니냐, 그래서 지금 비트코인 거품 빼고 그쪽으로 뭔가 바람을 일으키려고 이러는 거 아니냐, 이런 소문도 있던데.

◆ 김병권> 지금 비트코인 말고 다른 코인들은 통상 알트코인이라고 하고 우리나라에서는 잡코인이라고 부르는데 얼마든지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일론 머스크가 아니라 누구라도 약간의 자본만 있으면 얼마든지 만들어낼 수 있는데 글쎄요. 저는 적어도 이 가상코인 업계에서는 이 사건을 매개로 해서 일론 머스크가 신뢰를 상당히 잃은 게 아닌가. 이제 앞으로 비트코인이나 알트코인과 관련해서 일론 머스크가 무슨 얘기를 해도 믿기는 좀 어렵게 됐다,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 김현정> 그렇게 보시는군요. 그러면 이 사건이 있기 전까지 일론 머스크가 주식시장, 가상자산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얼마나 대단했는가, 저는 그게 궁금해요. 어느 정도나, 대단했다면서요.

◆ 김병권> 상당히 컸다고 봐야죠. 사실은 비트코인이나 가상자산이 올해 연초에 2월 9일 날에 일론 머스크가 그런 발언을 한 거 아닙니까? 테슬라 자동차 사게 해 주겠다. 자기도 15억 달러 투자했다라고 얘기를 했는데 그 전에 우리나라 돈 기준으로 3~4000만 원, 1비트코인당 3~4000만 원을 오갔는데 이게 이제 불과 몇 달 동안 8000만 원까지 4월 달에 이렇게 갔습니다. 미국화폐로는 6만 달러, 이렇게까지 갔는데 그거 보면 어쨌든 두 배 이상을 끌어올리는 데 일론 머스크의 발언이나 행동이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은 사실이죠.

◇ 김현정> 진짜로 미국의 금융계 사람들, 경제계 사람들, 또 코인 투자자, 주식 투자자들이 아침에 눈 뜨면 일론 머스크 트위터부터 본다, 이게 진짜예요? 그 정도예요? 그리고 코인 투자한 사람들의 37%가 미국인들, 미국인의 37%가 머스크 따라서 사고 판다, 이런 조사결과도 있다면서요.

◆ 김병권> 실제로 그것 때문에 일론 머스크 입장에서는 코인뿐만 아니라 테슬라 주가도 거의 동조화되면서 그렇게 움직여서 적어도 제가 보기에 일론 머스크로서는 그런 행위를 한 게 자사에 굉장히 이득이 된 것만은 틀림이 없는 것 같습니다.

◇ 김현정> 그렇군요. 엄청난 영향을 줘서 머스크 형 혹은 머스크 하나님, 이렇게 지금 코인시장에서는 그렇게 불릴 정도로 미국에서 지대한 영향을 미치던 사람이 바로 여러분, 일론 머스크입니다. 세 가지 설이 나오는 거예요. 왜 이런 비트코인 중단선언을 했느냐, 결제 중단. 첫째는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차익을 실현하기 위해서, 아니면 자기가 다른 꿍꿍이, 코인 만들 생각을 하고 있는 거 아니야, 이런 거. 또 한 가지는 돌고 있는 게 비트코인으로 테슬라 결제를 하게 해 준다고 한 다음부터 테슬라 주가가 떨어졌다면서요. 그래서 투자자들 불만도 많았다면서요. 그것도 영향을 줬을 가능성이 있습니까?

◆ 김병권> 영향을 줬을 가능성도 있다고 생각합니다. 왜냐하면 사실은 가상자산은 일론 머스크의 주장과 달리 대부분의 중앙은행장이라든지 전문가들이 굉장히 위험하다, 이런 평가들을 하고 있었고 그러한 평가들에 기초해 보면 일론 머스크라고 마냥 본인의 영향력 아래 이거를 무한정 띄우기는 어려웠을 거다, 이렇게 보여집니다. 그런 차원에서 보면 본인의 판단으로는 빠질 때가 되었다는 생각을 했을 수도 있다. 이렇게 생각할 수 있죠, 사실은.

◇ 김현정> 그런데 이렇게 한 사람 말 한마디에 춤을 추면 롤러코스터처럼 움직이면 이건 너무 비정상적인 시장 아닌가요?

◆ 김병권> 그렇습니다. 사실은 일론 머스크의 말 한마디에 따라서 코인가격이 10% 이상씩 왔다 갔다 한다는 것은 그만큼 가상코인 시장이 근거가 매우 부족한, 불안정한 시장이라는 걸 말해 주는, 역설적으로 말해 준다고 봐야 되겠죠.

◇ 김현정> 그렇죠, 그렇죠. 앞으로 머스크의 이번 결정이 코인 시장에 어떤 영향을 줄 건가, 저는 그것도 궁금한데.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병권> 일단 일론 머스크 거품은 빠질 거라고 생각하고 또 마땅히 빠져야 된다고 생각을 합니다. 그런데 그렇다고 해서 당분간 가상코인시장의 거품이 일론 머스크의 부정적인 효과를 걷어낸다고 완전히 빠질 것 같지는 않고요. 우리나라 같은 경우는 특히 이제 특금법이 9월에 특정 금융 관련된 정보와 신고 관련된 법이 9월에 발효될 것 같은데요. 그때까지는 굉장히 한국의 코인시장은 요동칠 거로 예상이 되고 있습니다.

◇ 김현정> '일론 머스크 때문에 푹 꺼질 거다' 이렇게까지 보시지는 않고 제한적이라고 보시는군요.

◆ 김병권> 네, 일단은 그렇게 생각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여기서 잠깐. 그 일론 머스크, 우주사업도 하고 전기차 사업도 하고 이런 사람인데 세계 2위 부자고요. 얼마 전까지는 1위였어요. 여러분. 세계 1위 부자였어요. 지금 2위 됐고. 71년생이고. 원래 뭐하던 사람입니까?

◆ 김병권> 투자자였죠. 페이팔 공동창립자였고 거기서 큰돈을 벌어서 그 후에 이 테슬라라고 하는 전기차 기업도 세우고 스페이스X라고 하는 우주로 가는 프로젝트를 추진하는 기업도 세우고 그런 대목에서 보면 시종일관 최근 20년 동안 기업가 또는 비즈니스맨, 우리 식으로 보면 장사꾼, 이렇게 보시면 됩니다.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죠.

◇ 김현정> 최근에 SNL 같은 코미디쇼도 출연을 하고. 트위터 수시로 날리고 이런 거 보면 우리가 생각하는 그런 재벌기업 이미지, CEO 이미지랑은 조금 다르거든요.

◆ 김병권> 사실은 그렇게 보면 우리가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나 아니면 구글의 브린이라든지 페이지라든지 이런 창업자들이 기존의 경영자하고 다른 건 사실이죠. 그런데 큰 범주에서 보면 다 비즈니스 하는 사람들이고 기업의 수익을 위해서 본인이 쇼를 할 수도 있고 또는 다른 액션을 취할 수도 있고 이렇게 봐야 되는 거지 그 사람들을 기업가 이상으로 보는 것은 제가 볼 때는 약간 환상적인 대목이 있습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현정> 위험하다. 우리 인터뷰를 하는 도중에 일론 머스크가 또 트위터를 올렸습니다. 이렇게 수시로 올린다니까요. 지금 뭐라고 썼냐 하면 돈 패닉. 당황하지 말아라(가 써있는 사진과 함께). 패닉에 빠지지 마라. 애즈 올웨이즈. 항상 그랬듯이. 이렇게 한 줄을 올렸대요. 장난치나요? 패닉에 빠뜨려놓고 패닉에 빠지지 말라니요.

◆ 김병권> 그렇습니다. 그러니까 처음부터 비즈니스맨의 이야기를, 그분은 차익 실현을 하는 내부자이기 때문에 크게 믿을 것이 아니었는데 우리가 너무 과잉반응 한 것에 대해서 이제는 조금 자제를 해야 되는 게 아닌가, 이렇게 생각되네요.

◇ 김현정> 그리고 도지코인의 효율성을 개선하는 데 노력하겠다. 이거는 한 시간 전에 또 트위터를 올렸답니다. 그랬더니 도지코인이 지금 또 폭등하고 있답니다. 이런 거 어떻게 보세요?

◆ 김병권> 비트코인도 마찬가지 얘기를 했거든요. 그저께. 그러니까 이게 굉장히 반환경적인데 재생에너지로 채굴을 하게 되면 다시 사겠다, 이런 얘기를 했습니다. 그런데 그거는 일론 머스크 마음대로 재생에너지로 바꾸고 이럴 수 있는 게 아니거든요. 채굴 과정은 지금 대부분 한 70% 이상이 중국에서 일어납니다. 그런데 중국에서 일어나는 이유는 간단합니다. 이게 전기값이 싸고 전기값이 싼 이유는 석탄 화력발전소를 대량으로 때서 그런 건데 그걸 무슨 재주로 일론 머스크가 재생에너지로 바꾸겠어요? 도지코인도 마찬가지죠.

◇ 김현정> 여러분, 신중해야 한다는 것, 특히 이렇게 롤러코스터처럼 춤추는 코인 시장에서는 개미투자자들은 특히 더 신중해야 된다는 것 이번에 교훈으로 얻습니다. 정의정책연구소의 김병권 소장님 감사합니다.

◆ 김병권> 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