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6910 0022021051368116910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true 1620897868000

주호영 "윤석열과 같은 아파트 산다···최단 시간 입당시킬 것"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왼쪽)가 13일 서울 마포구 마포포럼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속으로’ 정례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당권 도전에 나서는 주호영 의원은 13일 “당 대표가 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최단시간에 만나 최단시간에 입당시키겠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주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국민의힘 전·현직 의원 모임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에 참석해 “(입당) 데드라인을 물을 것도 없이 윤 전 총장이 빨리 들어올 것으로 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주호영 “윤석열과 같은 아파트…우리와 함께할 의사 강하다”



그는 “개인적으로 윤 전 총장과의 인연을 말하는 것이 머쓱하지만 윤 전 총장이 대구지검에서 3차례 근무할 때 저도 대구지법에서 3번 근무하면서 자주 만났고 관사도 제 지역구에 있었다”며 “서울에 사는 집도 같은 아파트라 자주 만났고 KTX에서 만나 검찰까지 태워다준 적도 몇 차례 있다. 뜻을 같이하고 있기 때문에 당 대표가 되면 최단 시간에 만나고 최단 시간에 입당시키도록 하겠다”고 남다른 인연을 강조하기도 했다.

주 의원은 “간접적인 채널에 의하면 (윤 전 총장이) 우리하고 함께 할 의사가 아주 강하다”며 “(그래서) 우리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년 대선에서의 승리 방정식으로 ▶야권 후보 단일화 ▶2030세대의 지지 ▶당내 혁신 등을 꼽았다.



“최재형과도 인연있어…야권 통합해야”



주 의원은 윤 전 총장 영입뿐 아니라 최재형 감사원장 영입, 국민의당과의 합당 등 대선 승리를 위한 야권 통합의 중요성을 설파하며 그 일에 자신이 적임자라는 점을 강조했다.

최 감사원장에 대해서는 “현직에 있고 감사원이 헌법기관이라 조심스럽지만 저하고는 군부대서 법무관으로 상하급부대 같이 근무해서 오래전부터 이런저런 인연이 있다”며 “인연으로 문제가 해결되진 않지만 공직자인 본인이 대한민국이 잘못되는 것을 그냥 보고만 있을 수 없다고 보기에 쉽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까지 역대 선거는 통합한 쪽이 승리했다”며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도 올해 초에는 과연 이길 수 있는지 회의가 많았지만 안철수 대표가 뛰어들고 단일화 과정을 거치면서 결국 단일화 자체가 승리의 큰 요인이 됐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청년 살집, 닥치고 공급해야…정권 교체 핵심은 일자리·주거 해결”



주 의원은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확인한 청년층의 당 지지를 이어가기 위해 특히 주택문제를 중점적으로 해결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청년에게 힘이 되는 정권교체의 핵심은 일자리와 주거문제다”라며 “특히 청년에 살집을 ‘닥치고’ 공급해야 한다. 공급을 엄청나게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2030 세대의 절대적 지지를 받는 데 더해 당의 혁신을 더하면 금상첨화일 것”이라며 “정권교체의 핵심은 일자리와 주거 문제 해결”이라고 덧붙였다.



홍준표 복당? “먼저 검토돼야”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서는 “홍 의원뿐 아니라 우리 당과 함께하다 지금은 당 밖에 있는 분들이 많아 그런 분들이 먼저 검토돼야 한다고 본다”며 “정치는 기본적으로 통합이고 이미 무소속 김태호, 권성동 의원이 복당한 마당에 홍 의원만 안 된다는 건 또 다른 분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이 한두 사람 녹여내고 관리하지 못할 당이라면 집권능력을 의심받을 것”이라면서도 “타이밍의 문제인데 당 대표가 동의해도 최고위가 동의하지 않으면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정무적으로 잘 조율되고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