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6179 0512021051368116179 01 0103001 politics 7.0.0-HOTFIX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true 1620896133000

'당권도전' 주호영 "윤석열·최재형 모두 인연…바로 데려오겠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尹 우리랑 하겠단 의사 강해, 최단시간내 입당시킬 것"…선출방식은 '유지'

청년층 지지 이어가기 위해 '주택문제 해소' 강조…"닥치고 공급해야"

뉴스1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왼쪽)가 13일 서울 마포구 마포포럼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속으로' 정례 세미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5.13/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국민의힘 당권 도전에 나서는 주호영 의원은 13일 당 대표가 되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감사원장 등을 등판시켜 야권 후보 단일화를 이뤄내겠다고 밝혔다.

주 의원은 이날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빌딩에서 열린 '더좋은세상으로'(마포포럼)에 참석해 내년 대선에서의 승리 방정식으로 Δ야권 후보 단일화 Δ2030세대의 지지 Δ당내 혁신 등을 꼽았다.

주 의원은 "윤 전 총장이 언제까지 들어올거냐라고, 빨리 들어오라고들 많이 말한다"며 "제가 당 대표가 되면 데드라인 물을 것도 별로 없이 바로 데리고 오겠다"고 말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윤 전 총장과의 인연을 말하는 것이 머쓱하지만 윤 전 총장이 대구지검에서 3차례 근무할 때 저도 대구지법에서 3번 근무하면서 자주 만났고 관사도 제 지역구에 있었다"며 "서울에 사는 집도 같은 아파트라 자주 만났고 KTX에서 만나 검찰까지 태워다준 적도 몇 차례 있다. 뜻을 같이하고 있기 때문에 당 대표가 되면 최단 시간에 만나고 최단 시간에 입당시키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간접적인 채널에 의하면 (윤 전 총장이) 우리하고 함께 할 의사가 아주 강하다"며 "(그래서) 우리와 함께 할 것이다"고 말했다.

최 감사원장에 대해서는 "현직에 있고 감사원이 헌법기관이라 조심스럽지만 저하고는 군부대서 법무관으로 상하급부대 같이 근무해서 오래전부터 이런저런 인연이 있다"며 "인연으로 문제가 해결되진 않지만 공직자인 본인이 대한민국이 잘못되는 것을 그냥 보고만 있을 수 없다고 보기에 쉽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말했다.

모임의 좌장인 김무성 전 대표가 "전당대회(6월11일) 후, 당 대선 후보 예비경선이 시작하는 7월까지 한달의 시간 야권 후보 단일화가 가능한 체제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하자 주 의원은 "제가 퀵서비스가 가능하단 것을 덧붙이겠다"고 답하며 자신감을 나타냈다.

주 의원은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확인한 청년층의 당 지지를 이어가기 위해 특히 주택문제를 중점적으로 해결하겠다고 공언했다. 그는 "청년에게 힘이 되는 정권교체의 핵심은 일자리와 주거문제다"라며 "특히 청년에 살집을 '닥치고' 공급해야 한다. 공급을 엄청나게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주 의원은 "우리 당이 국민의 삶과 관련한 중요한 정책을 완성하면 누가 대선 후보가 되든 상관 없을 것"이라며 "당이 공약을 만들고 후보를 태우기만 하면 되는 준비를 하겠다"고 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의 복당 문제에 대해서는 "우리 당이 한 두사람 녹여내고 관리하지 못할 당이라면 집권능력을 의심받을 것"이라면서도 "타이밍의 문제인데 당 대표가 동의해도 최고위가 동의하지 않으면 어쩔 수 없는 상황이라 정무적으로 잘 조율되고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당 대표 선출 방식인 '당원 70%+여론조사 30%'에 대해서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룰을 바꾸는 건 위험하다"며 "여론조사 30%도 당원 100%로 뽑는 정의당이나 당원 90%·여론조사 10%로 뽑는 국민의당보다 많이 반영된 것이다"라고 현행유지에 방점을 찍었다.

국민의당과의 합당 문제는 "김기현 대표 권한대행이 전당대회 이후로 늦어지면 어려워질까 걱정이 태산같은데 대표 권한행사를 할 땐 하고 안 되면 보류해야 한다"며 "제가 당 대표가 되면 빠른 시일 안에 국민의당과 합당을 이뤄내겠다"고 했다.
ic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