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112064 0562021051368112064 02 0201001 society 7.0.0-HOTFIX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889397000

"성매매 거부하고 신고해서 보복"… 또래 집단폭행한 여중생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찰 "여중생 5명, 범행 시인… 남성 2명 소환조사 예정"

세계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북 포항에서 여중생 5명이 또래 여중생 1명을 집단 폭행한 사건과 관련, ‘조건만남 요구를 거부하고 경찰에 신고해 보복 폭행했다’는 것이 사실로 드러났다.

13일 포항북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번 폭행 사건에 가담한 A양 등 여중생 5명을 불러 조사해 이 같은 진술을 확보했다.

A양 등 여중생 5명은 지난 12일 경찰에 출석, 폭행 사실에 대해 모두 시인했다.

경찰조사결과 이들은 지난 7일 오후 10시 50분쯤 포항 북구 영일대해수욕장 인근 건물 옥상에서 또래인 B양을 집단 폭행하기 시작한데 이어 8일 오전 1시 50분까지 약 3시간 동안 이동하며 폭력한 행사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B양은 얼굴과 신체일부 등 몸을 심하게 다쳐 경북대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와관련, 가해 여학생 5명 가운데 3명은 지난달 28일 B양에게 성매매를 강요한 혐의도 함께 받고 있다.

당시 B양은 이를 거절하고 지난달 28일 경찰에 신고한 가운데 경찰은 A양 등 연락처를 넘겨받아 조사하는 중이었다.

A양 등 3명은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2명을 더 모아 B양을 보복 폭행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특히 경찰은 이동하는 과정에서 남성 2명이 운전하는 차에 탔다는 진술에 따라 10대 후반과 20대 초반 남성 2명을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남성 2명이 폭행 등에 가담했는지 여부에 대해 집중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포항=이영균 기자 lyg0203@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