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4482 0432021051268064482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43 SBS 37814762 true true false false 1620770818000

이슈 19대 대통령, 문재인

文, 14일까지 '임-박-노' 재송부 요청…여야 합의 평행선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에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장관 후보자 3명에 대해 이번 주 금요일까지 보고서를 다시 보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습니다. 여야 원내 지도부는 청문보고서 채택을 놓고 협상을 벌였지만 평행선만 달렸습니다.

고정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임혜숙 과기, 박준영 해수, 노형욱 국토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어제(11일) 국회에 요청하면서 답변 시한을 14일까지로 정했습니다.

국회가 청문보고서 채택 시한을 넘기면, 대통령은 열흘 내 기간을 정해 재송부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이 기간에도 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으면 바로 임명할 수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추미애 박범계 법무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이틀, 조해주 중앙선관위 상임위원에 대해선 열흘의 재송부 시간이 주어졌습니다.' 세 후보자에게 주어진 나흘은 강행과 숙고 중간 지점에 해당되는 셈입니다.

문 대통령과 송영길 대표 등 민주당 신임 지도부의 간담회도 오는 14일에 잡혀 있어, 여야 합의가 불발되면 이 자리에서 최종 논의가 이뤄질 가능성이 큽니다.

여야 원내대표는 어제 두 차례 만남에도 합의점을 찾지 못했습니다.

공석인 국무총리 인준이라도 처리하자는 여당과 장관 후보자 3명 거취 문제와 한꺼번에 풀자는 야당 사이 입장이 좀처럼 좁혀지지 않은 겁니다.

장관 후보자에 대한 여당 의원들의 반대도 늘고 있습니다.

5선 이상민 의원에 이어, 재선 김병욱 의원이 송영길 대표에게 "임 후보자가 여성이라 보호받아야 할 측면도 있지만, 당 지도부가 결단해달라"는 의견을 전하기도 했습니다.
고정현 기자(yd@sbs.co.kr)

▶ [제보하기] LH 땅 투기 의혹 관련 제보
▶ SBS뉴스를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