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64069 0372021051268064069 04 0401001 world 7.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767415000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충돌 이틀째…폭격에 13층 건물 붕괴[인더머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스라엘군, 하마스 지도부 거주 추정 건물 타격

헤럴드경제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측 주거용 건물이 붕괴하자 인부들이 긴급히 전력 공급망 복구에 나서고 있다.[A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무장 정파 하마스 간의 무력 충돌이 이틀째 이어지는 가운데, 이스라엘군 공습으로 가자지구의 13층 규모 주거용 건물이 붕괴됐다.

11일(현지시간) 일간 하레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스라엘군(IDF)은 이날부터 80대의 전투기를 동시에 띄워 가자지구 하마스 목표물에 대해 대대적인 공세를 취했다.

특히 이스라엘군은 이날 가자지구에 있는 13층짜리 고층 건물을 정밀 타격했다. 건물은 폭격 직후 붕괴했다.

하마스의 로켓포 공격에 대한 보복 공습을 이어온 이스라엘군이 왜 이 건물을 타깃으로 삼았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다만, 이 건물 입주자 중에는 하마스 지도부와 이스라엘 감옥에서 풀려난 사람들이 거주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공습 약 1시간 전 건물 거주자들과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령이 내려졌지만, 대피가 완료된 상태였는지는 분명하지 않은 상태다.

건물 입주자들은 사전에 공습 관련 정보가 담긴 경고문을 휴대전화 문자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스라엘 남부지역을 겨냥해 500발 이상의 단거리 로켓포를 발사해온 하마스 측은 건물 붕괴 이후 장거리 미사일을 이용해 텔아비브 등의 주거용 건물을 타격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이스라엘 당국은 벤구리온 국제공항의 항공기 이착륙을 전면 중단시켰다.

하마스 측 경고 이후 실제로 이스라엘 중부 텔아비브 인근의 리숀 레시온, 홀론, 기바타임 등에 로켓포탄이 떨어졌다.

로켓포 공격으로 리숀 레지온에서는 여성 한 명이 사망했고 다른 5명이 부상했으며, 홀론에서도 3명의 부상자가 나왔다.

soo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