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55014 1112021051168055014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111 서울경제 65917736 false true false false 1620716753000

이슈 미얀마 군부 쿠데타

아태지역 인권기구연합 “미얀마 군부 쿠데타 강력 규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PF “모든 형태 폭력 중단해야”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태평양지역 인권기구연합인 ‘아태지역국가인권기구포럼(APF)’이 미얀마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고 모든 폭력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11일 인권위에 따르면 로잘린드 크로처 APF 의장(호주 인권위원장)은 전날 성명을 통해 “지난 2월 1일 발생한 미얀마 군부 쿠데타와 땃마도(군부) 총사령관 민 아웅 흘라잉의 정권장악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APF는 “미얀마 폭력사태로 765명이 넘는 민간인이 사망하고 최소 3,500명이 수감된 상황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APF는 미얀마 군부에 “시위대에 대한 모든 형태의 폭력을 즉시 중단하고 정치 수감자들을 전원 석방할 것을 촉구한다”며 “아세안(동남아 국가연합) 5개 항목의 합의계획을 채택하고 민주주의 회복과 법치 존중을 포함, 현 상태의 평화적이고 정치적인 해결을 위해 노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얀마 국가인권위원회가 인권 보호 및 증진 업무를 수행하지 못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국가인권기구가 반드시 준수해야 하는 기준인 파리원칙에 따라 임무를 수행하지 못하는 현 상황에 깊이 우려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성명은 APF 부의장인 최영애 국가인권위원장이 지난 3월 APF 의장에게 미얀마 상황에 대해 국가인권기구연합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한 데 따른 결과다. APF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25개국의 인권기구 연합체다.

인권위는 “향후 APF 등 국제사회와 함께 미얀마 국가인권위원회가 기능을 정상적으로 수행하고 민주주의를 회복할 수 있도록 계속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기문 기자 door@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