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오타·맞춤법 틀려도 알아서 검색…네이버 '초거대 AI언어 모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네이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는 자체 개발한 '한국어 초거대 인공지능(AI) 언어 모델'을 검색 서비스에 적용했다고 11일 밝혔다.

이 모델은 사용자가 오타를 입력하거나 맞춤법을 잘못 입력하는 경우, 잘못 알고 있는 검색어를 입력한 경우 등에 대해 올바른 단어로 전환해 검색해 주거나 적절한 검색어를 추천해 주는 기능에 적용됐다.

가령, 사용자가 '민들레꽃과냉이차이끛'이라고 검색하더라도 '민들레꽃과 냉이꽃 차이'로 바뀌어 검색된다.

이 프로젝트를 이끄는 네이버 김선훈 리더는 "사용자가 매번 어떤 검색어를 새로 입력할지 예측하기 어렵기 때문에 해당 기능의 만족도를 일정 수준 이상 높이기가 쉽지 않았다"며 "이번 초거대 AI 모델 적용을 통해 예측 성능을 높여 검색 결과가 0건인 경우를 올해 절반 수준으로 줄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3분기에는 사용자가 잘못 입력한 검색어에 대한 수정 의견을 제안할 뿐 아니라 사용자의 검색 흐름에 따른 맥락을 분석해 다음 검색어를 예측해 추천하는 기능도 추가될 예정이다.

예를 들면 '올리브오일 효능'을 검색한 다음 '파스타 만드는 법'을 검색한 사용자에게 '올리브 파스타 만드는 법'이란 검색어를 추천하는 식이다.

자연어 처리 조직을 이끄는 강인호 책임리더는 "관련 연구 개발을 지속해서 강화해 다양한 서비스와 사용자들에게 첨단 AI 기술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