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7477 0232021051068017477 04 0403001 world 7.0.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true 1620612895000

美가 외면한 틈…중남미 점령한 中 백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0개국 확보량 절반 이상

'백신외교'로 영향력 확대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조현의 기자] 코로나19 역풍이 거센 라틴 아메리카에서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이 공급량의 과반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정부의 이른바 ‘마스크 외교’가 ‘백신 외교’로 번지며 이 지역에서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9일(현지시간) 한 외신이 라틴 아메리카의 인구 수 상위 10개국 정부가 확보한 코로나19 백신 내역을 분석한 결과 전체 1억4350만도스 중 7580만도스가 중국산 백신이거나 중국에서 수입한 원료 물질로 만든 백신인 것으로 나타났다. 러시아산 백신의 공급량은 870만도스로, 대부분 아르헨티나에 집중됐다.


서방국 주요 공급사인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가 공급한 물량은 5900만도스다. 화이자는 이들 국가에 1950만도스를 공급했다. 클레어 웬햄 런던정경대학 세계보건정책 교수는 "세계 보건 분야에서 중국의 영향력이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산 백신은 라틴 아메리카 최대 고객인 브라질에 대한 최근 공급 둔화가 없었더라면 더욱 많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지난주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기원이 실험실인지, 부적절한 동물을 먹은 사람 때문인지 알 수 없지만 군은 어떤 화학적, 세균적, 방사선적인 전투인지 알고 있다"며 "어떤 국가의 국내총생산(GDP)이 제일 많이 성장했느냐"며 우회적으로 중국을 비꼬았다.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은 미국의 도움을 지속해서 요청하고 있다. 루이스 아비나데르 도미니카공화국 대통령은 지난 3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에게 미국 몫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나눠줄 것을 요구하기도 했다. 파라과이의 경우 대만과 수교하고 있어 중국산 백신을 확보하기도 힘든 상황이다.


문제는 돈이 아니다. 외신은 "라틴 아메리카 국가들은 백신을 구입할 자금이 있다"며 "미국과 유럽은 백신을 생산할 수 있는 공장 등이 갖춰진 반면 라틴 아메리카는 그렇지 않은 게 문제"라고 했다. 그러면서 "수십년 전 제약사들이 라틴 아메리카에서 비용이 저렴한 아시아로 공장을 옮겼다"며 "원료 물질이 부족한 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제이슨 마크작 라틴 아메리카 센터 대서양위원회장은 "중국은 오랫동안 라틴 아메리카에서 소프트 외교를 펼치려고 했는데 코로나19가 기회를 줬다"며 "미국은 중국을 뛰어넘어 라틴 아메리카에서 다시 기반을 마련할 수 있는 만큼 얼른 백신을 공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현의 기자 hone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