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6475 0362021051068016475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1820000

실수로 잘못 보낸 문자메시지도 취소 가능해진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이동통신3사는 채팅플러스 ‘메시지 보내기 취소’를 비롯한 ‘공감’, ‘답장’ 등 3가지 기능을 추가했다고 10일 밝혔다. 사진은 이통사 홍보모델이 채팅플러스의 메시지 발송 취소, 공감, 답장 등의 기능을 활용해 소통하는 모습. 이통3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마트폰에서도 상대방에게 보낸 메시지 삭제가 가능해진다.

이동통신 3사는 메시지서비스(RCS) '채팅플러스'에 메시지 보내기 취소와 공감하기, 답장 등을 포함한 추가 기능 업데이트를 단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채팅플러스에 도입된 '메시지 보내기 취소' 기능은 메시지 발송 이후 5분 이내에 메시지 내용을 삭제할 수 있는 기능이다. 삭제하려는 메시지를 2초간 누르면 나타나는 메뉴에서 '보내기 취소'를 선택하면 실행된다. 수신인이 이미 읽은 메시지의 삭제도 가능하다. 상대방에게는 내용 대신 '보내기 취소된 메시지입니다'라는 문구가 표시된다.

메시지 보내기 취소 기능은 우선 삼성전자 '갤럭시S21'에서 이용이 가능하고 이동통신 3사는 추가 업데이트를 통해 사용할 수 있는 단말의 종류를 순차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또 특정 메시지에 대해 공감을 표시하거나 답장을 보낼 수 있는 기능도 추가됐다. ‘공감’은 이모티콘으로 상대방의 메시지에 쉽고 재미있게 감정을 표현할 수 있는 기능이다. ‘답장’은 이미 지나간 메시지에 댓글을 달아 편하게 대화를 이어 나갈 수 있도록 돕는 기능이다.

공감과 답장 기능은 대화창을 2초간 누를 때 나오는 이모티콘 선택과 답장 메뉴를 눌러 각각 사용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11'을 사용하는 삼성전자 스마트폰 사용자면 누구나 이용이 가능하다.

또 5메가바이트(MB) 이하의 텍스트를 비롯해 사진이나 동영상 등도 추가 요금이나 데이터 차감 없이 주고받을 수 있다.

한편 올 4월 말 기준 채팅플러스 가입자는 이동통신 3사 합산 2,749만 명이며 서비스 이용이 가능한 스마트폰은 69개 기종(삼성전자 54개, LG전자 15개)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