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6077 0032021051068016077 02 0201001 society 7.0.0-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true 1620611392000

'코로나 원격수업 효과?' 학교폭력 확 줄었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광주교육청 심의 건수·가담학생 수 70% 이상 감소

중학생들 다수 차지…특별 관리 뒤따라야

연합뉴스

학교폭력(일러스트)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일선 학교에서 원격수업이 이뤄지면서 학교 폭력이 현저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교육청이 10일 광주 일선 초·중·고등학교 학교폭력 심의 현황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학교폭력 심의 건수는 총 367건으로 2019년 심의 건수 1천332건과 비교해 72% 감소했다.

지난해 학교폭력에 가담 학생 수도 488명으로 2019년 가담 학생 수 1천700명과 비교해 71% 줄었다.

2018년 학교폭력 심의 건수(1천305건)와 가담 학생 수(1천720건)와 비교해서도 지난해 학교 폭력은 대폭 준 것이다.

이처럼 학교 폭력이 감소한 이유는 지난해 초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비대면 원격수업으로 학생들이 등교하지 않아 왕따, 폭행, 폭언 등 신체적 접촉이 줄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학교폭력 심의 결과, 가해 학생 선도 및 교육 조치 현황(중복 조치 가능)을 보면 총 861건 중 서면 사과가 238건(27.6%)으로 가장 많이 차지했다.

이어 특별교육 이수 또는 심리치료 161건(18.6%), 학교 봉사 136건(15.7%), 출석정지 60건(6.9%), 사회봉사 33건(3.8%) 등이었다.

가해 학생에 대한 가장 강력한 조치 중 하나인 학급교체와 전학은 각 6건(0.6%)과 10건(1.1%)이었다.

퇴학 처분은 한 건도 없었다.

학급별 학교폭력 심의 건수와 가담 학생 수는 중학교(220건·266명)가 가장 많았다.

고등학교(104건·154명)가 뒤를 이었고, 초등학교(39건·65명)는 가장 적었다.

이에 따라 특히 중학교 학생들에 대한 학교폭력 관리가 뒤 따야 할 것으로 보인다.

시 교육청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 확산으로 다수 학생이 등교하지 않음에 따라 학교폭력이 대폭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며 "비대면 수업 확산으로 온라인상에서 폭력이 발생하지 않도록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학생들의 부분 등교가 이뤄지기 때문에 현실 공간에서 학교폭력 우려는 항상 있다"며 "중학생들을 비롯한 모든 학급에서 학교폭력이 이뤄지지 않도록 지도· 감독하겠다"고 덧붙였다.

shch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