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549 0532021051068015549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0509000

아파트 전세 71억 원…역대 최고가 기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CBS노컷뉴스 양승진 기자

노컷뉴스

브르넨청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파트 전셋값이 평당 1억 원이 넘는 역대 최고액을 기록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청담동 브르넨(BRUNNEN)청담 전용면적 219.96㎡는 지난 2월19일 보증금 71억 원(5층)에 전세 계약이 이뤄졌다. 전국을 통틀어 역대 최고가다.

종전 최고액은 2018년 11월 서울 성동구 성수동1가 갤러리아포레 전용 271.38㎡에서 나온 50억 원(44층)이었다.

브레넨청담의 3.3㎡당 보증금은 1억 671만 원으로, 아파트 보증금이 평당 1억 원을 넘긴 것도 이번이 처음이다.

5월 첫째 주 서울의 아파트 전셋값은 전주 0.02%에서 0.03%로 소폭이나마 다시 상승 폭을 다시 키운 상황이다.

강남권에서는 재건축을 앞둔 단지 등에서 약 4000가구가 올해 안에 이주를 앞두고 있다.

이주에 따른 전·월세 수요가 늘어날 전망인데다 오는 2, 3, 4분기 서울 아파트 입주 물량이 1만가구를 밑돌 예정이어서 강남권을 중심으로 전세시장이 불안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