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5473 0032021051068015473 01 0104001 politics 7.0.0-RELEASE 3 연합뉴스 57415299 false true false false 1620610634000

이슈 정치권 보수 진영 통합

주호영 등판…野당권 '마지막 퍼즐' 나경원 막판 고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羅 출마시 양강구도 관측 속 김웅·이준석 등 신예 돌풍 주목

연합뉴스

국민의힘 나경원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당권 구도가 완성돼가고 있다. 출마 여부를 고심 중인 나경원 전 의원의 거취가 초반 판세를 가늠할 마지막 퍼즐 조각으로 꼽힌다.

일단 주호영 전 원내대표는 10일 오후 국회 회견에서 전당대회 출마를 선언한다.

지난주 이미 출마 의사를 굳힌 주 전 원내대표는 "혁신과 통합으로 정권 교체의 선봉장이 되겠다"는 구호를 정하고 공약을 가다듬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주 전 원내대표의 '대항마'로 거론되는 나 전 의원의 거취는 아직 유동적이다.

나 전 의원은 이날 통화에서 "당과 나라를 위해 어떤 역할을 하는 게 가장 큰 도움이 될지 자문하고 있다"며 "당 안팎의 요구를 조금 더 들어볼 것"이라고 했다.

나 전 의원은 전당대회준비위원회와 선거관리위원회가 본격 가동되는 이번 주 중으로 진로에 대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나 전 의원이 출마를 결심하면 주 전 원내대표와 접전을 벌일 것으로 보인다.

각각 대구와 서울 출신인 두 사람이 영남 대 비(非)영남의 지역 대결 구도를 보이며 양강을 형성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전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런 가운데 김웅 의원이나 이준석 전 최고위원 같은 신예가 돌풍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당권 도전을 예고한 두 사람은 최근 한 여론조사 기관이 시차를 두고 공개한 당대표 적합도 조사에서 나 전 의원에 이은 2위를 각각 차지하는 저력을 보였다.

초선인 김 의원은 과감한 기득권 포기와 각성을 통한 중도 외연 확장을, 원외인 이 전 최고위원은 2030 세대 지지를 지렛대로 한 보수 혁신을 각각 주장하고 있다.

특히 김 의원은 초선 당 대표론으로 측면 지원에 나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독대하고,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을 공개 반대하며 몸값을 높이고 있다.

일찌감치 전대 출마를 선언한 조해진·홍문표·윤영석 의원의 발걸음도 빨라지고 있다.

이 중 조 의원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대선을 앞두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아우르는 통합 선대위를 꾸리겠다"고 공약했다.

홍 의원 역시 국민의당 합당이나 홍준표 의원 복당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며 "포용적 리더십"을 강조하고 있다.

부산 출신 조경태 의원은 오는 11일 오전 출마 회견을 열 예정이다. 서울 용산의 권영세 의원도 출마 시점을 조율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방문' 취재진 질문 받는 김웅 의원
(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국민의힘 초선 당권주자인 김웅 의원이 7일 오전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사무실에서 김 전 비대위원장을 만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5.7 ondol@yna.co.kr



hanj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