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711 0512021051068013711 02 0201001 society 7.0.0-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8463000

아버지뻘 택시기사 폭행 20대 신상 털렸다…SNS엔 "엄마와 시간 소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온라인상에서 공유되고 있는 A씨의 메신저 프로필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60대 택시기사를 무차별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 중인 20대 가해자의 신상 정보가 온라인상에서 무분별하게 퍼져 논란이 되고 있다.

10일 네이버 블로그 등 소셜네트워스서비스에는 "신림동 택시기사 폭행한 남성 신상정보"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됐다.

작성자는 흰색 모자를 쓰고 있는 한 20대 남성의 메신저 프로필 사진을 공유하며 A씨의 정보로 추정되는 이름, 직업, 연락처, 출생 연월, 주소지 등을 기재했다.

또 작성자가 공유한 메신저 프로필에는 지난달 15일 어머니와 찍은 사진도 있었다.

"효자 콘셉트 잡자는 것 아니다"라며 "어머니랑 한순간 한순간이 늦어서야 소중하게 느끼는 거다"라고 남성이 작성한 글이 눈길을 끌었다.

A씨로 추정되는 인물에 대해 누리꾼들은 "아버지뻘 택시기사는 그렇게 무참하게 폭행하더니 네 부모는 소중하더냐", "제대로 엄벌을 해야 한다", "누가 공개했는지 몰라도 신상 공개한 사람 아주 훌륭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7일 상해 및 공무집행방해 혐의를 받는 20대 A씨의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A씨는 지난 5일 오후 10시쯤 서울 신림동 난곡터널 부근에서 자신이 탑승한 택시를 몰던 60대 택시 기사를 도로에서 넘어뜨리고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됐다.
sy153@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