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193 1112021051068013193 08 0801001 itscience 7.0.0-HOTFIX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7739000

태블릿인가 IPTV인가··· KT, ‘올레 tv 탭’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컨드TV, 태블릿 역할 동시에

갤럭시탭 A7에 올레tv 결합

단말 가격은 35만2,000원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030200)가 태블릿과 인터넷TV(IPTV) 역할을 모두 하는 ‘올레 tv 탭’을 10일 출시했다.

올레 tv 탭은 삼성전자(005930)의 갤럭시탭 A7에 KT의 IPTV 플랫폼을 탑재했다. 집에서는 와이파이를 이용해 고화질로 실시간 TV 채널을 시청할 수 있고, 외부에서는 롱텀에볼루션(LTE) 네트워크를 이용해 키즈랜드·홈스쿨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길 수 있다. 특히 가족 간 시청하고 싶은 콘텐츠가 달라 세컨드 TV를 필요로 하는 소비자들, 집밖에서도 비교적 큰 화면으로 아이에게 키즈 콘텐츠를 시청하게 해주고 싶은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했다는 설명이다.

올레 tv 탭은 10.4인치의 화면과 돌비 쿼드(Quad) 스피커를 탑재해 입체적인 음향 기술을 지원한다. 아울러 7,040mAh의 대용량 배터리로 한번 충전 시 최대 5시간30분 가량 이용할 수 있어 캠핑 등 야외 활동을 할 때 사용하기 편리하다.

단말기 가격은 35만2,000원(부가세 포함)이다. 기존 올레tv 고객은 복수 회선 할인 등 최대 혜택을 받을 경우 월 8,800원에 이 기기를 이용할 수 있다. IPTV와 LTE 서비스를 각각 이용하기 원하는 경우 ‘올레 tv’나 KT의 스마트기기 전용 요금제 중 원하는 상품에 가입하면 된다.

김병균 KT 디바이스사업본부장(상무)은 “디지털기기 사용량이 증가하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추어 온 가족이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올레 tv 탭을 선보였다”며 “세컨드 TV, 태블릿 PC, 키즈 전용 앱 등 KT가 제공하는 다양한 서비스를 하나의 기기로 모두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혜진 기자 made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