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8013186 0092021051068013186 01 0101001 politics 7.0.0-HOTFIX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607717000

김경협 "장관 후보자 의혹, 상당 정도 해명…공직 적절성 남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 눈높이 감안…의원총회 해 봐야 가닥"

"文정부, 성장 기반 다져…코로나 사태 과제"

뉴시스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경협 정보위원장이 지난 2월23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보위원장실에서 MB정부 국정원 사찰 관련 등 현안 관련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02.23. photocdj@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김경협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당내 기류와 관련 "아직 잡힌 건 없다. 그러나 청문회 과정에서 그동안 쭉 제기됐던 의혹들 중 상당 정도는 해명이 됐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인터뷰에서 진행자 물음에 이같이 답하며 "아직 해명이 안 된 부분에 대한 것이 도덕적으로 과연 실질적으로 얼마큼 심각하냐, 그러니까 공직을 수행하는 데 적절한가의 문제가 좀 남아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전체적으로 우리 국민들의 눈높이가 도덕성 기준이나 공직자에 요구하는 게 높아지고 있어서, 그런 면들도 충분히 감안해야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오늘 아마 의원총회를 해 봐야 일정 정도 가닥이 잡히지 않을까 이렇게 보고 있다"고 내다봤다.

야당이 일부 장관 후보자들의 낙마 여부를 김부겸 국무총리 후보자 인준 표결과도 연계·압박할 수 있다는 의견에 대해선 "공직 후보자를 마치 무슨 엿장수 엿 바꿔 먹듯이 이거, 저거와 연계시켜서 바꿔 먹고 이러면 안 된다"며 "각 후보자의 능력이 있는지 없는지를 검정해서 판단할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재인 정부 4년 공과에 대해선 "소득주도와 혁신경제로 경제 성장의 기반을 탄탄히 다졌다"며 "그 결과 코로나19 위기에서도 세계 방역의 모범국, 경제를 가장 선방한 나라, 세계가 인정하는 성과를 낳았다는 것이 가장 큰 성과"라고 말했다.

다만 "반면에 부족한 면들은 그동안 핵전쟁의 위기에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일정 정도 진전은 됐지만 하노이 노딜 이후에 지금 멈춰서 있는 상태"라며 "그다음에 코로나 사태로 인해서 가장 어려운 자영업자, 청년층의 일자리 문제는 현재 가장 좀 집중해서 풀어야 될 과제"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