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987 0512021050567935987 04 0403003 world 6.3.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5070000

미국 "북핵문제 중국과 협력…몇 달내 외교적 관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대북정책 검토 마친 미국, 북·중에 재차 외교 촉구

뉴스1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3일(현지시간) 런던 G7 외교장관 회의에 참석 중 도미닉 라브 영국 외교장관과 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미국 고위 당국자들을 중심으로 북핵 문제와 관련해 중국과 협력할 수 있다는 언급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

4일(현지시간)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보도와 미 국무부 공개자료에 따르면 주요 7개국(G7) 장관회의 참석차 영국을 방문 중인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은 FT 편집장과 가진 인터뷰에서 "우리는 중국과 다양한 분야에서 여러 가지 이슈에 대해 관여하고 있다"면서 북핵 문제를 언급했다.

블링컨 장관은 "우리는 지금 이란과 핵합의(JCPOA) 복귀를 위한 노력을 진행하고 있다"며 "(중국과 관여하는 이슈에) 북한과 북한이 개발 중인 핵 프로그램 관련 논의도 있음은 물론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분명히 우리의 이해가 겹치는 부분이 있고 서로 관여하는 분야가 다양하다"면서도 "이를 넘어 우리는 중국과 단순히 대화를 위한 대화가 아니라, 결과 지향적이고 실제로 뭔가를 성사시키는 데 초점을 맞추길 원한다. 이것이 바로 우리가 집중하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 같은 언급은 조 바이든 행정부가 취임 100일을 조금 넘겨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젠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대북정책 개요에 대해 전임 오바마 정부의 '전략적 인내'와 트럼프 정부의 '일괄타결(grand bargain)' 사이에서의 '잘 조정된 실용적 접근(calibrated, practical approach)'을 추구한다면서 북한과의 외교를 모색할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블링컨 장관은 전날 도미닉 라브 영국 외무장관과 가진 기자회견에서 "새 행정부의 대북 정책은 외교에 초점을 맞춘 것이고, 관여할지 결정하는 것은 북한에 달렸다고 생각한다"면서 북한에 외교적 관여를 촉구했다.

뉴스1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 © AFP=뉴스1 자료 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바이든 정부의 '아시아 차르' 커트 캠벨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조정관은 이날 FT 주최로 열린 토론회 발언 중 "몇 달 안으로 북한 문제와 관련해 중국과 '실질적인 외교적 관여'를 모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그는 또한 몇 달 안으로 존 케리 미국 기후 특사는 중국과 기후변화 문제를, 로버트 말리 이란 특사는 이란 문제도 관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sab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