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35161 0682021050567935161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20192540000

‘국민학교’ 성적표 공개한 이재명…“활발하나 고집 센 어린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개한 국민학교 시절 1학년 성적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제 99회 어린이날을 맞아 국민학교(현 초등학교) 시절 1학년 성적표를 공개했다.

이 지사는 5일 자신의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에 “우리사회의 미래인 어린이가 행복한 사회를 다짐한다”며 성적표 사진을 올렸다.

이 지사가 올린 성적표에 따르면 그의 1학년 성적은 뛰어나지는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이 지사가 국민학교를 다닐 당시에는 ‘수우미양가’ 순으로 성적을 평가했다. 이 지사는 1학기에 체육 ‘우’를 받았지만 이를 제외한 모든 과목에서 ‘미’를 받았다. ‘미’는 학급전체 학생수의 50%정도로 ‘보통’의 성적을 의미한다.

당시 이 지사를 맡았던 교사는 성적표의 행동 평가란에 “동무들과 잘 놀며 씩씩하다”, “활발하나 고집이 세다”라고 기재했다.

이 지사는 이에 대해 “믿거나 말거나 40년전 이재명 어린이는 고집이 세고 성적은 ‘미미’했지만 동무들과 잘 놀며 씩씩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또한 이 지사는 잦은 결석에 대해서 해명했다. 성적표에 따르면 이 지사는 1학기 18번 중 5번을 결석했으며 2학기에는 17번 중 3번을 결석했다.

그는 “학교가 시오리길이라 비 많이 오면 징검다리 넘친다고, 눈 많이 오면 미끄럽다고, 덥다고, 춥다고 땡땡이치느라 학교에 잘 못갔다”고 밝혔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