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6938 0362021050467926938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36 한국일보 60001327 false true false false 1620126960000

이슈 IT기업 이모저모

'작심삼일 노노'라던 네이버…이벤트 조기종료에 이용자 분노 폭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네이버가 14일간 일기를 쓰면 1만6,000포인트를 주는 이벤트를 시작했다가 3일 만에 조기종료하면서 후폭풍이 거세다. 네이버는 현금 이벤트를 노린 부정 이용자가 생겨 어쩔 수 없다는 태도지만, 정치권이 공정거래위원회 조사까지 거론하는 등 파장이 번지고 있다.

네이버는 지난 1일 '#오늘일기 챌린지'를 시작했다. 14일 동안 하루도 빼먹지 않고 글을 올린 이용자에게 총 1만6,000원치의 네이버페이 포인트를 지급하는 행사다. 자사 블로그 서비스를 활성화하기 위한 행사였는데, 정작 해당 이벤트는 3일 만에 끝이 났다.

네이버 블로그팀은 4일 "여러 아이디로 복사 글을 붙여쓰기하는 등 어뷰징(부정 이용) 형태의 참여자가 지나치게 많아 부득이하게 '#오늘일기 챌린지'를 조기 종료하게 됐다"고 공지했다. 애초 기획 의도와 달리 이용자들이 '꼼수'를 쓰는 경우가 많아 어쩔 수 없이 일찍 행사를 접었다는 설명이었다. 대신 3일 차까지 참여한 이용자에 대해선 포인트 1,000원을 주기로 했다.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참여자들은 갑작스러운 행사 조기 종료에 당혹해하면서 네이버 측에 거세게 항의하고 있다. 조기 종료를 알린 공지글엔 3만 개에 가까운 댓글이 달렸는데, 대부분 네이버를 비난하는 내용이다. 급기야 "약속 안 지키는 네이버 혼내주세요"라는 청와대 청원도 등장했다.

무엇보다 포인트 받는 조건이 까다롭지 않다 보니 참여자가 넘쳐났다. 글 한 줄, 사진 하나만 올려도 참여 가능했다. ‘#블챌 #오늘일기’ 해시태그를 쓴 이벤트 참여 글은 현재 일부 글이 삭제됐지만, 지난 1일 60만여건, 2일 58만여건, 3일 55만여건으로 조회된다.

공교롭게 네이버가 이 행사를 시작하며 '작심삼일, 노노!'라는 문구를 쓴 것도 대중의 분노를 샀다. 정작 주최 측인 네이버가 사흘 만에 마음을 바꿔 먹은 것은 셈이기 때문이다. 참여자가 수십만 명에 달하자 네이버가 예상을 넘는 비용 부담 때문에 행사를 일찍 끝냈다는 뒷말도 적잖다.

이용자 분노가 들불처럼 번지자 정치권에서도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페이스북에 "네이버는 이용자를 늘리는 이득만 챙기고 정보만 빼갔다. 그러면서 약속했던 보상은 회피하며 소비자를 우롱한 것"이라며 "소비자원과 공정위에 유사한 소비자 피해 상황 등에 대해서 살펴볼 것을 요구하고 관행을 바꿔나가겠다"라고 썼다.

김동욱 기자 kdw1280@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