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26365 0232021050467926365 02 0202001 society 6.3.1-RELEASE 23 아시아경제 67905113 false true false false 1620122208000

이슈 한강 대학생 사망 사건

'한강 실종 대학생' 현장 인근서 휴대폰 발견됐지만…경찰 "친구 것 아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지난달 30일 오후 서울 반포한강공원 인근 한강에서 구조대원들이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씨의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정동훈 기자, 이정윤 기자] 서울 한강공원 근처에서 실종됐다 숨진채 발견된 대학생 손정민(22)씨와 함께 술을 마신 친구 A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휴대전화가 발견됐지만 경찰 확인 결과, 해당 휴대전화는 A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4일 서울 서초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40분께 손씨의 실종 현장 인근 물 속에서 파손된 상태의 휴대전화 하나가 발견됐지만 경찰의 확인 작업 결과, A씨의 것이 아닌 것으로 확인했다.


A씨의 휴대전화는 실종 당일 의혹을 해소할만한 주요한 단서로 지목됐지만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손정민씨의 휴대전화는 갤럭시 기종이고, A씨 휴대전화는 아이폰 기종으로 알려졌다. 앞서 손씨가 실종된 당일인 지난달 25일 손씨 가족 등을 만났을 당시 A씨가 손씨의 휴대전화를 들고 있었다. 한강에서 발견된 손정민씨에게선 A씨 휴대전화가 나오지 않았다.



정동훈 기자 hoon2@asiae.co.kr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