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909715 0242021050467909715 02 0201001 society 6.3.1-RELEASE 24 이데일리 67905113 false true false true 1620091450000

이슈 한강 대학생 사망 사건

"많이 힘들어" 한강 사망 대학생 친구 조문 '손씨 부친 거절'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서울 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시고 잠이 들었다가 실종 엿새 만에 숨진 채 발견된 손정민씨(22)와 사고 당시 함께 있었던 친구 A씨가 4일 장례식장에 온 것으로 전해졌다.

손씨의 부친은 이날 “A씨가 새벽 1시30분쯤 자신의 작은아버지와 함께 빈소를 찾았다”고 뉴스1에 전했다. A씨의 작은아버지는 “A씨가 밖에 조문하러 왔다.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손씨의 아버지는 이들의 조문을 받지 않았다. 손씨는 “본인들(A씨 부모)은 얼굴도 못 내밀고 친척을 앞세워 왔다”며 “늦었다고 나가라고 했다”고 말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3일 손씨의 휴대전화에 대한 포렌식 작업을 진행했다. 또 사라진 A씨의 휴대전화 수색 작업도 이어가고 있다.

이데일리

한강 실종 대학생 시신 수습.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은 포렌식 작업 등으로 관련 자료를 확보하는 대로 손씨의 사고 당일 함께 술을 마셨던 친구 A씨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또한 A씨가 타고 간 택시의 기사 신원 파악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A씨를 상대로 두 차례 최면조사를 진행했으나, 별다른 소득은 없었다. 손씨의 아버지에 따르면 A씨는 2차 최면조사 때부터 변호사를 선임해 대동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손씨의 아버지는 뉴스1 인터뷰를 통해 “내가 먼저 불러서 봤던 친구를 잃어버렸다. 여기에 적극적으로 조사받아야 하는 애가 변호사를 데리고 왔다는 건 자기 방어를 해야 한다는 거다. 그 한 시간 동안 무슨 일이 생겨서 우리 아들이 한강에 갔는지만 알면 모든 원한이 풀린다”라고 했다.

끝으로 “아이 잃은 아빠는 더 이상 잃을 게 없다. 그 대가를 반드시 치르게 할 거다. 우리 아들에게 맹세했다. 잃을 게 없는 사람과 지키려는 사람은 승부가 안 된다”라고 전했다.

이데일리

고(故) 손정민(22)씨의 아버지 손현씨. 사진=뉴스1TV


한편 서울의 한 의대 본과 1학년 재학생인 손씨는 지난달 24일 오후 11시쯤부터 이튿날 새벽까지 친구 A씨와 함께 반포한강공원에서 술을 마신 뒤 잠들었다가 실종됐다.

친구 A씨는 25일 오전 4시30분쯤 잠에서 깨 홀로 귀가했는데 주변에 손씨가 있었는지는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손씨가 집으로 먼저 간 것으로 생각했다고 한다.

이후 손씨는 지난달 30일 오후 3시50분쯤 실종장소인 반포한강공원에서 발견됐다. 손씨의 뒷머리에서 두세 군데쯤 깊게 베인 상처가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서울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시신의 부패가 진행돼 육안으로 정확한 사인을 알 수 없다는 1차 구두 소견을 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