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5841 0122021042167635841 08 0805001 itscience 6.3.1-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92660000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파운드리에 투자해야 할 것 같다"…공급난 해결 나설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자신문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 <사진=SK하이닉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이 파운드리 투자 확대 가능성을 언급해 주목된다. 글로벌 파운드리 시장이 심각한 공급부족 상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세계 2위 메모리 반도체 업체의 파운드리 사업 확대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21일 박정호 SK하이닉스 부회장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 전시장에서 개막한 월드IT쇼(WIS) 2021에서 기자들과 만나 “파운드리에 투자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박 부회장은 “국내 팹리스 업체들이 (대만) TSMC 기술 수준의 파운드리 서비스를 해주면 좋겠다는 요청 사항이 있고, 이에 공감한다”며 “거기(파운드리)에 투자를 많이 할 생각이다”라고 덧붙였다.

파운드리는 반도체 설계업체가 디자인한 칩을 위탁 생산해주는 사업이다. 최근 IT 기기 및 차량용 반도체 수요 폭증으로 파운드리는 심각한 공급 부족 현상을 겪고 있다.

특히 '레거시 공정'에 속하는 8인치 웨이퍼 파운드리 생산 능력이 수요를 따라가지 못하고 있다. 대만 파운드리 업체 TSMC와 UMC에서 병목 현상이 일어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국내에서는 삼성전자, DB하이텍, SK하이닉스시스템IC, 키파운드리가 8인치 파운드리 사업을 영위하고 있지만, 이들 역시 고객사가 6개월 이상 대기해야할 만큼 공급이 부족하다. 국내 팹리스 업체들의 파운드리 투자 확대 요구가 커지는 배경이다.

SK하이닉스는 자회사 SK하이닉스시스템IC를 통해 파운드리 사업을 하고 있다. 현재 청주에 있는 8인치 파운드리 설비를 중국 우시 공장으로 이전 설치 중이다. SK하이닉스시스템IC는 8인치 웨이퍼 기준 월 8만5000장 생산 능력를 보유했다. 실리콘웍스와 실리콘마이터스 등 국내 팹리스 업체가 주요 고객이다. 내년 초 우시로 완전 이전 이후 중국 시장을 주로 공략할 계획으로 전해졌다.

SK하이닉스시스템IC 설비 이전 발표 이후 SK하이닉스 수장이 파운드리 추가 투자 의지를 공식적으로 내비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최고 재무 의사결정자인 박 부회장의 투자 언급은 향후 SK하이닉스 투자 방향에 상당한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박 부회장은 지난해 SK하이닉스가 인텔 낸드플래시 사업부를 인수할 때에도 관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박 부회장이 8인치 파운드리 외에 12인치 웨이퍼 공정을 운영 중인 TSMC를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으로 미뤄볼 때, 12인치 파운드리 투자에도 나설 공산이 크다. 또 국내 팹리스 업계의 파운드리 부족 고민에 공감한다는 그의 발언에도 방점이 찍힌다.

그동안 업계에서는 SK하이닉스가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파운드리 투자를 할 것이라는 가능성이 제기됐다. 일각에서는 조 단위의 투자를 논의하면서 박 부회장에게 보고가 이뤄졌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업계 관계자는 “SK하이닉스가 메모리 사업을 넘어 또 다른 매출을 창출할 미래 먹거리를 찾아 나서야 할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SK하이닉스가 지난해 지분 투자에 참여한 파운드리 업체 키파운드리 활용 여부도 관심을 끈다. 지난해 사모펀드를 통해 49.8% 지분으로 키파운드리 인수 투자에 참여한 SK하이닉스는 지난해 4분기 실적 발표에서 “회사가 간접 투자한 키파운드리를 시장 상황에 따라 고객 가치에 기여하는 방향으로 다양한 옵션을 진행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강해령기자 kang@etnews.com,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박종진기자 truth@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