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632540 0092021042167632540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987832000

文대통령 "사지마비 간호조무사 지원 방안 검토하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치료와 함께 원인 규명에도 최선 다해 달라"

간호조무사 남편 靑청원…"국가 믿었는데 배신감"

"1주에 400만원 나오는 치료·간병비 어떻게 감당"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2021.04.19. 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아스트라제네카(AZ)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사지마비 등 부작용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40대 여성 간호조무사에 대해 "지원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해당 간호조무사와 가족에게 위로를 전하며 이같이 지시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간호조무사의 안타까운 상황에 따뜻한 위로가 필요하다"며 "관계 당국에서 직접 찾아가서 상황을 살피고 어려움을 덜어드리라"고 당부했다.

이어 "의학적 인과관계 규명에는 시간이 걸리겠지만, 그와 별도로 의료보호제도에 따라 할 수 있는 치료비 지원 등 도움이 될 수 있는 조치들이 신속하게 취해지도록 세심하게 살피라"고 주문했다.

또한 "평소 건강했다고 하니 치료와 함께 원인 규명에도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사진 =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 캡처.) 2021.04.2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전날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이 간호조무사의 남편이라고 밝힌 청원인이 "국가를 믿고 백신을 접종했을 뿐인데 돌아온 것은 개인이 감당하기에는 너무나 큰 형벌뿐"이라며 피해를 호소하는 글을 게시했다.

이 청원인은 "의료인인 아내는 우선 접종 대상자라 백신 접종을 거부할 수도, 백신을 선택할 권리도 없었다"며 "아내는 백신 접종 후 19일 만인 지난달 31일 사지가 마비되어 병원에 입원하게 됐는데, 지금 와서 보니 입원 3~4일 전부터 전조증상이 있었으나 정부의 부작용 안내 부족으로 알아채지 못했다"고 적었다.

또 "일주일에 400만원씩 나오는 치료비와 간병비를 서민이 어떻게 감당할 수 있겠나"라며 "보건소에서는 치료가 모두 끝난 다음 치료비와 간병비를 일괄 청구하라고 하는데 심사 기간은 120일이나 걸린다"고 비판했다.

이어 "질병청에서는 조사만 해가고, 이후로는 깜깜무소식이었다"며 "국가보상은 오랜 시간이 걸리니, 산재신청이라도 우선 해봐야겠다고 근로복지공단에 찾아갔지만, '후유증으로 산재접수가 안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부작용은 정부가 책임진다'는 대통령의 말을 믿었다. 배신감을 이루 말할 수 없다"며 "국가가 있기는 한 것이냐"라고 토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