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43466 0102021041767543466 04 0401001 world 6.3.1-RELEASE 10 서울신문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618648963000

이슈 전세계 코로나 상황

소똥 던지고 집단 목욕하던 인도 끔찍한 상황 [이슈픽]

댓글 5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지난달 11일 시작된 힌두교 행사 쿰브 멜라(Kumbh Mela)로 수많은 인파가 갠지스강에 모여 목욕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서울신문

인도가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폭증으로 비상인 가운데 사두(힌두교 성자)와 신도들이 목욕 의식을 위해 갠지스강으로 행렬을 지어 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도에서 연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가 쏟아지고 있다. 하루 감염자 수가 20만명을 넘을 만큼 세계에서 가장 심각한 상황이다.

17일(현지시간) 인도 내 신규 확진자 수는 하루 23만 4692건으로, 지난 9일동안 8번이나 사상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환자가 급증하면서 병상과 의료용 산소도 부족한 상황이다. 한 국립대병원에 근무하는 아비나시 가완데는 로이터통신에 “우리 병원엔 900개의 병상이 있는데 환자 60명이 대기 중이다. 그들을 위한 자리가 없는 끔찍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인도에서는 지난 3월 서부 마하라슈트라주에서 변이 바이러스 E484Q와 L452R가 함께 나타나는 ‘이중 변이’(공식 명칭은 B.1.617)가 발견됐는데 이 변이의 전염력은 기존 바이러스보다 훨씬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럼에도 국민 상당수는 여전히 방역을 무시하고 있다. 힌두교 축제, 지방 선거 유세장 등 많은 인파가 몰린 현장에서 대부분의 인파는 마스크를 쓰지 않고 활보하고 있다.
서울신문

쿠르눌 지구 카이루팔라 마을에서 열린 소똥싸움. 마스크를 쓰지 않고 소똥을 던지고 있다.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남부 한 시골 마을에서는 소똥싸움 축제가 열리기도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쿠르눌 지구 카이루팔라 마을에서는 현지 힌두력 새해 축제인 우가디(13일)를 맞아 소똥싸움이 열렸다.

SNS에는 마스크를 쓰지 않은 주민들이 상대편에게 소똥을 던지는 모습이 올라왔다. 지난달 11일 시작된 힌두교 행사 쿰브 멜라(Kumbh Mela)로 수많은 인파가 갠지스강에 모여 목욕을 하고 있어 확진자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당분간 확산세가 쉽게 잡히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주민의 방역태세가 크게 해이해진 상황에서 감염력이 강한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기 때문이다. WHO의 마리아 반 케르코브는 “변이 바이러스가 전염을 증가시키고 기존에 나온 백신의 억제 능력도 저하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