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666 0562021041767537666 01 0101001 politics 6.3.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90967000

금태섭과 만난 김종인 “내가 뭐하려고 신당 창당? 정치할 생각이 없는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계일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오른쪽)과 금태섭 전 의원이 16일 서울 중구 한 호텔에서 조찬 회동을 가졌다. 국회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6일 무소속 금태섭 전 의원과 조찬 회동을 가졌다. 그는 ‘두 사람이 손잡고 제3지대 신당을 창당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에 “내가 뭐 하려고 새로운 정당을 만들겠나”라고 선을 그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금 전 의원과의 회동 후 서울 광화문 개인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사람이 정당을 만들려면 특정한 정치적 목적이 있어야 하는데 내가 무슨 목적이 있나”라며 이렇게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나는 정치를 할 생각이 없는 사람”이라며 “(신당 창당) 그런 생각 추호도 없다. 지금부터 역할이 아무 것도 없다”고 말했다.

또 그는 “금 전 의원의 신당 창당을 앞으로 도와 줄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금태섭이 당을 만들지, 안 만들지도 내가 모른다”며 말을 아꼈다.

세계일보

지난 11일 공개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인터뷰 사진. 연합뉴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언론 인터뷰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금태섭 신당’에 갈 수도 있다”라고 전망한 바 있다.

그는 이날 조찬 회동에 관해 “지난 재보선에서 우리 오세훈 후보를 위해 유세도 해주고 해서 고맙다는 얘기를 하려고 만난 것”이라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또 그는 “내가 윤 전 총장과 관계를 맺으려고 노력하는 사람도 아니다. 그런 짓 절대로 안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제3지대는 없다”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비대위원장 사임 이후 날을 세우고 있는 국민의힘을 향해 “선거에 이겨서 이 사람들이 상당히 붕 떠 있는 상황”이라며 “제발 좀 무엇이 선거 승리 요인이었는지 제대로 분석해서 대선까지 지지를 유지할지 노력했으면 한다”라고 조언했다.

국민의힘과 국민의당 합당 추진 건에 대해서도 “솔직히 서울시민들이 국민의힘, 국민의당 통합하라고 오세훈 시장이 당선시켜줬나”라고 되물으며 “그런 식으로 선거 결과를 해석하면 별 희망이 없다”고 일침을 날렸다.

국민의힘 일각에서 나온 ‘선통합 후전당대회’ 논의 관련해선 “주호영 원내대표 혼자서 그런 얘기를 하는 거다.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비판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