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37655 0242021041767537655 04 0401001 world 6.3.1-RELEASE 24 이데일리 67560460 false true false false 1618589129000

이슈 일본 원전 오염수 방류

일본 수도권서 30년간 '후쿠시마 5배' 트리튬 오염수 버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황효원 기자] 일본 수도권에 있는 사용후 핵연료 재처리 시설이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 발생한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의 5배에 달하는 삼중수소(트리튬)가 함유된 물을 바다에 방류했다고 도쿄신문이 보도했다.

이데일리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 대한 ‘해양 방류’를 결정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매체에 따르면 이바라키(茨城)현에 있는 일본 원자력연구개발기구 도카이(東海) 재처리시설은 1977년부터 2007년까지 30년 동안 약 4500조 베크렐(㏃)의 삼중수소가 포함된 오염수를 태평양으로 방류했다.

2011년 동일본대지진 때 사고가 난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발생하는 오염수를 다핵종제거설비(ALPS)로 처리해 원전 부지 내 저장탱크에 보관 중인 물 약 125만t에 포함된 삼중수소 860조 베크렐의 5배다.

원전에서 사용한 핵연료를 재처리하는 이 시설은 같은 기간 총 1140t의 우라늄과 플루토늄을 재처리했다. 핵연료 재처리시설의 삼중수소 배출량은 원전과 비교해 월등히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4일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에 따른 삼중수소 배출량을 연간 22조 베크렐로 제한하지만 프랑스 재처리 시설은 연간 1경3700조 베크렐을 배출한다고 보도했다. 도쿄신문에 따르면 도카이 재처리시설은 폐쇄 조치에 들어갔지만 지금도 삼중수소가 포함된 물의 배출은 계속되고 있다.

이 재처리시설은 2018년 폐쇄 조치 계획이 인가될 때까지 삼중수소 배출을 연 1900조 베크렐 미만으로 관리하는 것이 목표였다. 지금은 연간 삼중수소 배출량 40조 베크렐 미만을 목표로 삼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