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67511316 0372021041567511316 08 0801001 itscience 6.3.1-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18486305000

“주먹밥 왜 안 뭉치고 그냥 줘?” 배달 별점 테러 황당 사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배달 음식 주먹밥을 비비셔 뭉치지 않고 그대로 배달했다는 이유로 리뷰 별점을 깎은 황당한 사연이 알려져 화제다. 배달 플랫폼 내에서 터무니없는 이유로 악의적인 리뷰를 남기는 소비자들이 끊이지 않으면서 자영업자들의 속앓이도 계속되고 있다.

한 자영업자는 “주먹밥을 왜 김 덮밥으로 줬냐며 별점을 깎은 리뷰가 등록됐다”며 “직접 만들어 드시라고 비닐장갑까지 동봉해 보냈는데 황당하고 화가난다”며 자영업자들이 주로 이용하는 커뮤니티에 이같은 사연을 공유했다.

동종업계 종사자들도 황당하다는 반응 일색이다.

다른 자영업자는 “요즘엔 다 만들어져 오지 않고 직접 비벼 드시라고 비닐장갑을 동봉하는데 고객이 처음 먹어보는 것 같다”며 “황당하고 어이가 없다”고 말했다. 또다른 동종업자 역시 “주먹밥인데 왜 만들어 오지 않냐고 항의하는 고객들이 종종있더라”며 “메뉴 이름을 아예 셀프주먹밥으로 바꾸려고 했는데 일부 플랫폼은 메뉴 이름 변경이 안되는 경우도 있다”고 말했다.

헤럴드경제

서울시내에서 오토바이 기사들이 음식을 배달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소 황당하고 비상식적인 이유로 리뷰테러를 남긴 사례는 이 뿐 만이 아니다. 음식이나 서비스를 평가하는 리뷰인데도 이와 무관한 이유로 낮은 별점을 남기는 경우다. 대표적으로 최근에는 “노랑머리 직원이 무섭다”, “(리뷰를 남기라는)알람이 떠서 하고 있는 게임을 망쳤다”, “배달 오토바이 소리가 너무 시끄럽다” 등의 이유로 낮은 별점을 준 사례가 알려져 자영업자들 사이에서 공분을 일으키기도 했다.

자영업자들은 불합리한 리뷰의 경우, 리뷰 노출을 막는 방법 등으로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는 경우도 있다. 배달의민족은 악성 리뷰에 대해 자영업자가 요청하면 30일 동안 게시를 중단하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쿠팡이츠도 권리침해 신고 제도를 통해 스토어의 명예나 초상권, 명예를 훼손했다는 판단이 들 경우 그 게시물을 임시로 게재 중단하고 삭제를 요청할 수 있다.

sjpar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