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60559 0112021040967360559 01 0101001 6.2.6-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617915300000

"저격수→X맨" 고민정…'1년 악연' 오세훈에 이번엔 '완패'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
머니투데이

4·15 총선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왼쪽)와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가 14일 서울 광진구에서 유권자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세훈 서울시장이 당선되자 8일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 SNS에는 "오 시장 당선에 고민정 의원님의 역할이 지대했다", "'엑스맨이신 거 애초부터 알고 있었다", "다음 선거에서도 부탁한다" 등의 댓글이 쇄도했다.

이번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고 의원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원에 적극 나섰다. 그러나 고 의원의 지역구(서울 광진을)에서조차 오 시장 득표율이 59%에 달하는 등 고 의원의 공세가 효과를 얻지 못하면서, 여당에 비판적인 누리꾼들이 이를 조롱한 것으로 풀이된다. 고 의원의 오 시장 저격은 '국민의힘 후보라서'만은 아니었다. 두 사람의 악연은 지난해 4·15 총선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악연의 시작, 4·15 총선…고민정이 '오세훈 저격수' 된 이유

지난해 4·15 총선 당시 더불어민주당은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을 서울 광진을 후보로 전략 공천했다. 서울시장을 지낸 오세훈 후보가 출마를 확정지은 상태여서 광진을은 총선의 격전지로 급부상했다. 다윗과 골리앗의 싸움이라는 비유도 나왔다.

결과는 예상 밖이었다. 초접전 끝에 고 의원이 50.3%의 득표율로 신승했다. 전직 아나운서, 청와대 대변인 출신이었지만 첫 선거에서 '거물'을 누르자 여권 내 고 의원의 정치적 입지는 급상승했다. 반면 오 시장은 '신인에게도 졌다'며 자존심에 상처를 입게 됐다.

악연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고 의원은 오 시장이 재기를 노리는 주요 장면마다 어김없이 '저격수'로 나섰다. 지난해 10월 오 시장이 대권 도전을 거론하자 고 의원은 "여전히 환상 속에 빠져 계신 것 같아 안타까움마저 든다"며 "정치 신인과의 대결에서 패배한 것이 받아들이기 어려우셨을 것이다. 패배를 떳떳하게 인정하는 품격있는 뒷모습을 기대했지만 그런 기대는 여지없이 무너졌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이 보궐선거에 출마선언을 했을 때에도 고 의원은 오 시장의 '조건부 출마'를 비판하며 "단 한번만이라도 조건없는 입장을 밝힐 순 없으시냐, 광진을 주민들로부터 선택받지 못했음에도 여전히 조건부정치를 하시는 걸 보며 아쉽고 또 아쉽다"고 했다. 총선 경쟁에서 깊어진 감정의 골이 원인으로 보였지만, 고 의원의 조롱이 지나치다는 시각도 존재했다.

머니투데이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후보(왼쪽)와 오세훈 미래통합당 후보가 9일 서울 광진구 구의동과 자양동에서 각각 시민들을 향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택한 광진을, 1년 뒤 오세훈에 59% 몰아줬다…뒤바뀐 판세

이에 고 의원은 박영선 후보 지원에도 적극 나섰지만, 그리 좋은 효과를 내진 못했다. 박 후보 캠프 대변인직으로 합류했지만, 앞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으로 부르는 걸 주도했던 탓에 비판을 받은 뒤 캠프 보직을 내려놓았다. 이후에도 자발적으로 지지 유세를 이어갔지만, SNS에서 전달한 이른바 '감성 메시지'가 대중의 반감을 샀다는 비판도 나왔다.

논란이 계속되자 고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무슨 말을 해도 좋다. 그래서 화가 풀릴 수 있다면 듣겠다"며 "다만 가만있으라, 아무 말도 꺼내지말라 하지는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결국 정확히 1년만에 처지는 바뀌었다. 불과 1년 전인 지난해 4·15 총선에서 오 시장 대신 고 의원을 택한 광진을은 이번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오 후보에게 58.7%의 지지를 보냈다.

광진을 지역구는 1996년 이후 총선에서 단 7번의 총선에서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이 5번, 김형주 전 열린우리당 의원과 고 의원이 각각 1번씩 승리했다. 이처럼 서울에서 여당의 대표적인 ‘텃밭’으로 꼽혀 왔던 곳이 오 후보에게 과반의 지지를 보냈다는 점이 고 의원에게는 더욱 뼈아픈 대목이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