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7338048 0092021040867338048 02 0213008 6.2.6-RELEASE 9 뉴시스 66556097 false true false false 1617844562000

'광명 신도시 투기 의혹'…전북경찰, LH 직원 소환조사 연기

글자크기

출석 중복 사유 등 관할청 문제

뉴시스

[전주=뉴시스] 김얼 기자 = 22일 전북경찰청 반부패경제범죄수사대원들이 전북 전주시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본부의 압수수색을 마치고 압수품을 챙겨 장내를 빠져나오고 있다. 2021.03.22.pmkeul@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주=뉴시스] 윤난슬 기자 = 수도권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경찰 수사를 받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전북지역본부 직원의 출석이 연기됐다.

8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애초 이날 오전 LH 전북본부 직원 A씨에 대한 소환 조사가 예정돼 있었다.

하지만 경기남부경찰청에서도 A씨에게 같은 날 출석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져 출석 중복 사유 등 관할청 문제로 인해 조사가 미뤄졌다.

이에 A씨와 경찰 측은 협의를 통해 조사 받을 관할청을 정하고 출석 일정을 다시 잡을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찰은 A씨 소환 조사에 앞서 지난 5일부터 A씨의 가족들을 차례로 소환해 신도시 부동산 매입 과정 경위와 농지법 위반 위반 혐의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A씨의 가족과 친인척 등 6명은 내부 정보를 이용해 광명 신도시 노온사동 용지를 매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2017년 4월 13일 경기도 광명시 노온사동의 논 1326㎡와 1157㎡를 각각 3억6000만원, 3억1500만원에 구입했다.

이어 7월 4일 노온사동의 논 3663㎡를 10억6500만원에 구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내부 정보를 이용했다는 의심을 피하고자 차명 거래를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A씨와 가족들에게는 각각 부패 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농지법 위반 혐의가 각각 적용됐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오늘)조사를 받지 않는 것은 맞지만, 소환 일정 등 자세한 내용은 말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내부 개발 정보를 이용해 아내 명의로 완주 삼봉지구 인근 지역의 땅을 구입한 혐의(부패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를 받는 LH 전북본부 직원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ns4656@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