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49005 0242021030966649005 04 04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615255817000

백신용주사기 없어 전전긍긍 日, 인슐린주사기 대안될까

글자크기

"바늘 짧지만 일본인 피하지방 얇아 가능"

당뇨환자용 인슐린 주사, 피하주사에 해당

코로나19 백신용 근육주사와는 달라

이데일리

일본 도쿄 킨시쵸역 인근 (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보겸 기자] 일본에서 백신 접종을 늘리기 위해 인슐린용 주사기 사용방안이 제시됐다. 화이자 백신 1병으로 6회를 접종할 수 있는 특수주사기를 확보하지 못해 애를 먹던 터에 7회를 접종할 수 있는 인슐린용 주사기가 대안으로 떠올랐다는 얘기다.

8일(현지시간)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일본 교토부 우지시 소재 우지토쿠슈카이 병원 측은 “인슐린용 주사기의 경우 내부에 약제가 거의 남지 않아 7회 접종이 가능하다”고 발표했다. 일본에서는 지난달 17일부터 의료 종사자들에게 화이자 백신 접종을 하고 있다. 자국인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 결과가 있어야만 백신 사용을 승인함에 따라 일본인 임상시험 결과를 확보한 화이자 백신만 승인받은 상태다.

당뇨환자에게 쓰는 인슐린용 주사기는 보통 피하 지방층에 맞는 피하 주사로, 엉덩이나 어깨에 맞는 근육주사와는 다르다. 독감이나 코로나19 백신 등이 근육주사에 해당한다. 피하주사는 약을 천천히 주입해야 할 때 쓰며 근육주사는 약을 빨리 주입해야 할 때 사용한다. 바늘 길이도 인슐린용 주사가 근육주사의 절반 정도다.

이런 차이점이 있지만 병원 측은 인슐린용 주사기로도 백신 접종이 가능하다는 입장이다. 일본인은 미국·유럽인보다 피하지방이 얇아 인슐린용 주사기로 근육주사를 놓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 병원은 초음파 검사로 피하지방의 두께를 확인한 후 직원들에게 접종을 시작했다. 후생노동성 측은 1병으로 7회 접종하는 구상에 대해 “현 시점에서는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특수 주사기 부족은 일본 내 접종 속도를 늦추는 원인으로 꼽힌다. 지난 5일 백신 담당 장관인 고노 다로 행정개혁 담당상은 이번달 예정된 의료진 대상 백신 접종과 다음 달 12일부터 시작하는 65세 이상 고령층 접종 시 화이자 백신 1병당 5회만 접종한다고 밝혔다. 앞서 일본 정부는 백신 1명당 6회 접종할 수 있는 특수 주사기를 확보하겠다고 했지만 결국 실패한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일본에서는 하루 신규 확진자가 4개월만에 최소치를 기록했다. 닷새 연속 1000명 선을 유지하던 코로나 확진자는 지난 8일 600명으로 집계됐다. 일주일 전보다 14% 줄어든 것이다. 이에 따라 일본의 누적 확진자는 44만1292명으로 늘었다. 사망자는 8321명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