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37569 0682021030866637569 02 0201001 6.2.6-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98920000

“회의시간 다됐는데, 유턴 한번만…” 사직로 등 광화문광장 일대 정체 극심

글자크기
동아일보

광화문광장 교통체계가 바뀌고 첫 출근날인 8일 광화문 교차로에서 우회전 차량들이 혼잡을 빚고 있다. 서울시는 지난 6일 0시부터 광화문광장 서측도로를 폐쇄하고 동측도로 양방향 통행을 시작했다. 2021.3.8/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로가 폐쇄된 줄 정말 몰랐습니다. 회의 시간이 다 돼서요, 한 번만 유턴하면 안 될까요…”

8일 오전 10시경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정부서울청사 앞. 여느 때처럼 출근길에 오른 50대 운전자 A 씨는 사직로에서 시청 방향으로 핸들을 꺾어 세종대로로 진입한 순간 당황한 기색이 역력했다. 기존에 시청 방면으로 연결된 광장 서쪽 세종대로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로 폐쇄되며 길이 막힌 상황. 오도 가도 못한 채 도로 한가운데 멈춰선 A 씨는 결국 차량을 돌려 불법 유턴을 시도했다. 교통경찰이 부랴부랴 A 씨 차량 앞에 다가가 “여기로 나오시면 어떡하냐”고 막아 세웠지만 방법이 없었다. A 씨 차량 앞뒤로 길게 늘어선 차량들은 연신 경적을 울리고 있었다.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에 착수하며 광장 서쪽 세종대로를 폐쇄한 이후 첫 출근 길에 오른 시민들은 도심 곳곳에서 혼란을 겪었다. 앞서 서울시는 6일 0시부터 광화문광장 서쪽 도로를 폐쇄하고 동쪽 세종대로에서 양방향 통행이 이뤄지도록 교통체계를 개편했다. 공사가 진행되는 세종대로 전 구간 평균 통행속도는 평소와 크게 다르지 않았지만, 사직로 등 광장 일대는 오전 출근길 내내 교통정체가 이어졌다.

실제 이날 오전 사직로에서 광화문광장 방향으로 가는 차량의 평균 속도는 지난주에 비해 13%가량 감소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재구조화 공사가 시작되기 전인 1일 오전(7~9시) 21.3㎞였던 이 구간 평균 속도가 8일에는 18.6㎞로 줄었다. 사직로 일대 도로에 차량 정체가 극심해지면서 인근 자하문로 일대를 지나는 차량들도 가다 서다를 반복했다. 시에 따르면 이날 경복궁역에서 자하문로로 향하는 차량의 통행속도도 지난주에 비해 7%가량 준 18.6㎞였다.

이날 오전 동아일보 취재팀과 세종대로 일대를 동행한 김태완 중앙대 도시시스템공학과 교수는 “차량 통행량보다 도로 용량이 줄어들며 발생한 정체”라고 진단했다. 실제 서울시는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로 서측차로를 폐쇄하면서 우회전 차로 2개를 1개로 줄였다. 김 교수는 “당분간은 교통 정체 현상이 지속될 수 있다. 교통신호 체계 개선과 우회로 등 차량 분산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광화문광장 재구조화로 동쪽 교차로에 차량이 집중되면서 차량 충돌이 발생하는 문제가 빚어질 수 있단 우려 섞인 지적도 나왔다. 한 교통경찰은 현장점검에 나온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과 만나 “세종로 삼거리에서 우회전 차량과 좌회전 차량이 마주치며 충돌할 가능성이 커졌다”고 우려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교통연구원은 “기존에는 세종대로 중앙에 놓인 광화문광장이 분리대 역할을 하며 좌회전 차량과 우회전 차량을 분산시켜주는 효과를 냈다”면서 “하지만 도로가 동쪽 방향으로만 집중되면서 세종로 교차로에서 좌회전·유턴·우회전 차량이 몰려 차량 간 충돌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충고했다.

시 교통운영과 관계자는 이에 대해 “9~11개 차로로 이어진 기존 세종대로가 재구조화 공사로 7~9개 차로로 줄면서 유턴할 때 여유 공간이 줄어든 건 사실”이라며 “교통 신호 개선 등 대안을 마련해 해결 방안을 고민해보겠다”는 밝혔다.

서 권한대행도 “광화문 인근 도로 구조가 바뀌다보니 운전자를 포함한 시민 불편이 있을 것”이라며 “앞으로 교차로, 신호등 운영방식을 개선해 시민 불편을 줄이겠다”고 말했다.

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