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636637 0012021030866636637 02 0201001 6.2.6-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615195320000

동아제약 '생리대 네고 이벤트'가 대박 대신 불매 부른 이유 [이슈있슈 SNS]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유튜브 프로그램 <네고왕 2>. 달라스튜디오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기 유튜브 프로그램과 함께 여성용품 할인 이벤트를 시작한 동아제약이 채용 성차별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해 신입사원 면접에서 여성 지원자에게 ‘여자는 군대를 가지 않았으니 남자보다 월급을 적게 받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냐’는 등의 질문을 던졌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입니다. 누리꾼들은 할인제품을 구매하는 대신 불매 운동에 나섰습니다.

지난 5일 유튜브 프로그램 <네고왕 2> 생리대편이 공개됐습니다. 방송인 장영란씨가 동아제약을 찾아 생리대 제품 할인 협상을 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영상은 공개 직후부터 화제가 됐습니다. 8일 기준 조회수 160만회를 넘겼습니다.

하지만 공개 당일 ‘지난해 신입사원 면접에서 성차별을 당했다’는 내용의 댓글이 달리며 논란이 일었습니다. “작년 말에 면접볼 때 인사팀장이라는 사람이 유일한 여자 면접자인 나한테 ‘여자들 군대 안 가니까 남자보다 월급 적게 받는 거 동의하냐’고 묻고 ‘군대 갈 생각 있냐’고 묻더니 여성용품 네고(흥정)?”라는 댓글이었습니다.

기업 정보 제공 사이트 ‘잡플래닛’에는 이 댓글 작성자 A씨가 남겼다고 밝힌 면접 후기가 올라와 있습니다. 후기를 보면 지난해 11월 면접관이 여성 지원자에게 했던 군대 관련 질문들이 동일하게 등장합니다. 반면 남성 지원자들에겐 ‘어느 부대에서 복무했는지’ ‘군 생활 중 무엇이 가장 힘들었는지’ ‘군대에서 무엇을 배웠는지’를 물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동아제약은 지난 6일 해당 영상 댓글로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최호진 동아제약 사장은 “2020년 11월16일 신입사원 채용 1차 실무 면접 과정에서 면접관 중 한 명이 지원자에게 당사 면접 매뉴얼을 벗어나 지원자를 불쾌하게 만든 질문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해당 지원자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이번 건으로 고객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습니다. 이어 “해당 면접관에 대한 징계 처분과 함께 향후 이러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면접관에 대한 내부 교육을 강화하도록 하겠다. 채용과 인사에 대한 제도 및 절차를 전반적으로 재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경향신문

동아제약이 유튜브 댓글로 발표한 사과문.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8일 카카오 블로그 플랫폼 ‘브런치’에 ‘동아제약 성차별 면접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동아제약을 재차 비판했습니다. A씨는 “2017년부터 저소득층 생리대 지원 사업에 매달 일정 금액 기부를 하고 있었기 때문에 누구보다 생리대 네고 콘텐츠가 반가웠”지만, 이내 생리대 흥정의 주체가 어디인지 알게 됩니다. 그는 “2020년 11월 면접 당시 제가 여성이라는 이유만으로 면접에서 성차별을 자행했던 동아제약이 여성들을 위한 생리대 네고라니 황당했다. 그들의 가식에 너무 화가 나고 치가 떨렸다”고 했습니다.

성차별 논란 이후 동아제약이 내놓은 해명에 대해서도 비판했습니다. 당시 동아제약 관계자는 언론에 “당시 군미필자 대비 군필자의 처우를 개선하는 방향으로 하는 신(新) 인사 제도를 준비하고 있었다. 군필자·미필자 처우에 대해 조정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당시 면접자의 의견을 듣고자 군대 관련 질문을 한 것으로 안다”고 밝혔습니다. A씨는 “여성 또는 장애 등의 사유로 군 면제를 받은 남성보다 군필자를 우대하는 인사제도를 구축하고 있었다는 것, 즉 임금 차별을 정당화할 사내 인사제도를 구축하고 있었다는 것을 인정하는 꼴”이라고 지적했습니다.

A씨는 사과문에 ‘성차별’이 명시되지 않았다는 점도 비판했습니다. 그는 “문제의 질문을 한 사람은 ‘인사팀장’”이라며 “단순히 ‘면접관 중 한 명이 면접 매뉴얼을 준수하지 않은’ 문제가 아니며 ‘불쾌’라는 단어로 갈음될 만한 일이 아니다”라고 적었습니다. 이어 “동아제약은 1989년 11월20일에 남녀고용평등법 위반으로 고발당한 적이 있고, 사내 성비와 성별 임금 격차도 심각한 수준이라는 것을 데이터가 보여주고 있다”며 “여성을 대상으로 마케팅을 하면서 여성들이 현실에서 겪는 성차별을 ‘불쾌한 경험’ 정도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게 시대에 걸맞은 행동인가”라고 했습니다.

경향신문

8일 카카오 블로그 플랫픔 ‘브런치’에 지난해 동아제약 면접 과정에서 성차별을 당했다고 밝힌 글이 올라왔다. 브런치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씨는 동아제약에 진정성 있는 사과문을 낼 것을 요구했습니다. 그는 “동아제약은 사과문에 구체적으로 무엇을 어떻게 잘못했는지, 그것이 왜 잘못된 질문인지, 조직 내 성차별 문화와 관행을 어떻게 개선할 계획인지, 인사팀장은 징계를 얼마나 어떻게 받을 것인지, 다음 채용과 인사 제도를 어떻게 재검토할 것인지를 기재했어야 한다”고 했습니다.

누리꾼들의 비판도 거셉니다. 트위터에 “지원자를 불쾌하게 한 수준이 아니라 성차별적이고 불공정한 면접이라고 말해야 한다” “‘면접관 한 명’이 ‘매뉴얼을 벗어나’ ‘불쾌한 질문’을 던졌다고 개인적 일탈로 선을 긋는데 이건 조직 문제다” “남녀차별에 어떻게 대처하고 예방하기 위해 어떻게 개선할지 똑바로 밝혀야 한다” 등 글이 올라왔습니다.

탁지영 기자 g0g0@kyunghyang.com

▶ [인터랙티브] 여성, 외치다
▶ 경향신문 바로가기
▶ 경향신문 구독신청하기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