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882 0042021030466542882 02 0201001 6.2.6-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4804281000

[단독] "학교 측이 오히려 피해 학생 추궁" vs "모든 게 거짓말"

글자크기

피해 학생 "폭행 지어낸 것 아니냐며 되려 추궁"

당시 교장 "학생 추궁한 적 없다…모두 거짓말"

"폭행 사실 감독에 알린 뒤에도 폭력 계속" 주장

[앵커]
YTN은 초등학교 수영부에서 벌어진 코치의 폭행과 고문에 가까운 괴롭힘을 연속 보도하고 있습니다.

피해 학생들은 당시 학교 측에 폭행에 대해 알렸다고 말했지만, 학교 측은 거짓 주장이라며 의혹 일체를 부인했습니다.

검찰 수사를 통해 재판에 넘겨진 수영 코치 폭행에 대해 학교가 제대로 대응했는지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YTN이 확보한 검찰 공소장입니다.

10살밖에 안 된 초등학생에게 육두문자는 물론이고, 오리발로 뺨을 때린 것으로 돼 있습니다.

심지어 머리채를 잡고 10여 차례에 걸쳐 얼굴을 물속에 넣었다 빼기를 반복하기도 했습니다.

[폭행 피해 학생 A 군 : 자세를 못 잡는다는 이유로 머리 잡고 물 넘어가서 다리 밑으로 해서 계속 밟고 있었어요. (물 위로) 올라오려니까 계속 머리를 누르고 발로 밟고 그랬어요.]

피해를 주장하는 학생들은 당시 학교 관리자 태도에 또다시 상처를 입었다고 입을 모읍니다.

수영부원 가운데는 코치에게 맞지 않았다는 아이들도 있다며, 오히려 피해 학생들을 추궁했다는 겁니다.

[피해 학생 B 군 : '왜 너만 맞았다고 해? 이상하지 않아? 왜 그런 거야? 거짓말하면 나중에 경찰 가서 걸려'라고 이런 식으로 계속 교장 선생님이 했던 것도 되게 억울했고….]

하지만 당시 교장은 이 같은 말을 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부인했습니다.

[당시 해당 학교장 : 방금 그 말도 거짓말이거든요. 그 애들을 만나본 적이 없어요. (모든 것이) 짜인 거짓말들이에요.]

피해 학생 부모는 지난 2017년 3월, 수영 코치의 아내인 감독에게 그동안 아이들이 폭행당한 사실을 처음 알렸다고 했습니다.

그러나 그 후로 4달이 지날 때까지도 코치의 폭력은 계속됐다는 피해 증언이 잇따라 당시 학교가 제대로 대응했는지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