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542056 0432021030466542056 03 0301001 6.2.6-RELEASE 43 SBS 52297855 true true false false 1614790910000

'땅 투기' 직원 더 있었다…"3기 신도시 전수조사"

글자크기
<앵커>

LH 전·현직 직원들이 신도시로 예정된 지역의 땅을 미리 사들였다는 의혹에 국민들의 허탈감, 사회적 분노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국토부 자체 조사 결과 땅 투기 의혹을 받는 직원들은 더 늘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나서 3기 신도시 전체에 이런 일이 있었는지 모두 조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먼저 정성진 기자입니다.

<기자>

국토부와 LH는 투기 의혹이 제기되자 광명 시흥 신도시 예정지 모든 필지의 등기부 등본을 확인해 LH 직원을 파악했습니다.

참여연대와 민변이 공개한 시흥 필지 외에 광명 4개 필지도 LH 직원이 신도시 발표 전에 사들인 걸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따라 땅 투기 의혹을 받는 직원은 현직 13명, 전직 2명으로 현직 13명은 모두 직위해제 됐습니다.

이들이 투기를 한 걸로 추정되는 땅은 12필지입니다.

[서성민 변호사/민변 민생경제위원회 : 과거부터 한국토지주택공사 임직원들의 유사한 행위가 잘못된 관행으로 많이 있었을 것이라고 강하게 추정되는 대목입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광명 시흥뿐 아니라 현재 토지 보상 등이 진행되고 있는 고양 창릉, 하남 교산 등 3기 신도시 전체에 대해 전수조사를 지시했습니다.

[강민석/청와대 대변인 : 한 점 의혹도 남지 않게 강도 높이 조사할 것. 위법 사항이 확인될 경우 수사 의뢰 등 엄중히 대응할 것입니다.]

하지만, 전수조사에서도 본인 명의를 감추고 친척 명의 등으로 사들인 땅은 파악하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국토부는 신규택지 개발과 관련해 국토부와 공사, 지방공기업 직원은 거주 목적이 아닌 토지 거래를 금지하고, 불가피한 경우 사전 신고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성진 기자(captain@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코로나19 현황 속보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