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77623 0112021030166477623 08 0801001 6.2.6-HOTFIX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true 1614578932000

실력행사 나선 스포티파이…카카오M 음원 글로벌 서비스 중단(종합)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백지수 기자] [스포티파이 카카오M에 국내외 음원공급 통합계약 요구...해외 계약 갱신 안돼 1일부터 주요 K팝 음원 서비스 중단]

머니투데이

스포티파이 로고 /사진=로이터·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최대 음악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에서 1일 카카오M이 공급하는 K팝 음원서비스가 전격 중단됐다. 이에따라 아이유(IU)와 임영웅, 지코 등 국내 유명 K팝 음원을 스포티파이에서 이용할 수 없게됐다. 음원공급 계약을 둘러싼 양측의 갈등이 글로벌 서비스 중단으로 이어진 것인데, 양측모두 피해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포티파이는 이날 성명서를 내고 "카카오M과의 기존 라이선싱 계약 만료로 인해 3월 1일부터 해당 카탈로그를 전 세계의 팬 및 청취자에게 더 이상 제공할 수 없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1년 반이 넘게 카카오M 아티스트의 음악을 전 세계 팬과 170개 국가 3억 4500만명 이상 이용자들에게 지속 제공할 수 있도록 전방위로 노력해 왔다"며 "그럼에도 신규 글로벌 라이선스에 합의가 이뤄지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M은 스포티파이가 먼저 계약을 중단했다는 입장이다. 카카오M은 "지난달 28일 만료되는 기존 해외음원 서비스 계약 갱신을 요청했으나 스포티파이 측이 전격적으로 계약 만료를 통보했다"면서 "스포티파이가 그동안 별개로 진행됐던 해외와 국내 공급 계약을 통합해 진행해야한다는 글로벌 라이선스 정책을 제시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음원 공급 재개를 위한 논의는 지속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카카오M은 지난달 1일 출시된 스포티파이의 국내 서비스에 자사 음원을 공급하는 방안을 협의해왔지만 계약조건에대한 이견으로 합의에 이르지는 못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내외 음원 통합계약 요구한 스포티파이...해외서비스 중단 초강수

업계에서는 올들어 국내 진출한 스포티파이가 카카오M과의 한국내 음원공급 협상이 미진하자 이날 해외서비스 계약 갱신까지 중단하는 초강수를 둔 것으로 본다. 한 업계 관계자는 "카카오M이 스포티파이가 국내 진출하기전인 2016년부터 해외서비스용 음원을 공급해왔고 계약만료시 자동갱신해 온 것으로 안다"면서 "그러다 스포티파이가 국내 진출을 하면서 해외와 국내 음원공급을 묶어 파격적인 조건에 새로 계약할 것을 요구한 것이 발단"이라고 설명했다.

스포티파이가 글로벌 플랫폼으로서 위상을 활용해 카카오M을 압박하고 나섰다는 의미다. 그동안 카카오M이 관계사인 멜론을 의식해 스포티파이와 협상에 미온적이라는 시각은 낭설이라는 것이 증명된 셈이다.

카카오M으로선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됐다. 지난해 기준 가온차트 연간 400위권 음원 중 약 37.5% 규모를 유통하는 만큼 적지 않은 가수 음원의 해외서비스가 중단되서다. 현재 아이유(IU)와 임영웅, 아이들, 지코, 에픽하이, 코드쿤스트, 김성규, 문별, 효린, 더보이즈, 적재, 크래비티, 체리불렛 등의 음원을 카카오M이 유통중이다. 특히 아이유와 아이들은 스포티파이의 지난해 K팝 톱10 리스트에 각각 8위 , 9위에 올라있다.

카카오M으로선 계약중단으로 음원수입이 줄어드는 것은 물론 해외 진출을 노리는 아티스트들의 반발도 의식해야하는 처지다. 실제 타블로는 이날 오전 트위터에 "(카카오M과 스포티파이 중) 누구 잘못이든 기업이 예술에 대해 욕심을 가지면 왜 항상 아티스트들과 팬들이 고통받느냐"는 글을 올렸다. 스포티파이 역시 사태가 장기화하면 해외 K팝 팬들의 집단 이탈이 예상된다. 글로벌 음원서비스에는 대체재가 많다.

한 업계 관계자는 "양측모두 피해가 상당할 수 있어 일정기간 냉각기를 갖다 재협상에 나설 것으로 본다"면서 "거대 플랫폼인 스포티파이 앞에선 카카오M도 약자라는 사실이 이번에 여실히 확인된 것"이라고 말했다.

백지수 기자 100jsb@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