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1642 0242021022866461642 01 0101001 6.2.6-RELEASE 24 이데일리 56652691 false true false false 1614473092000

北, 김정은 위인전 발간…소제목 "핵에는 핵으로" 눈길

글자크기

대외관계 성과 싱가포르 정상회담·판문점 회동 강조

다만 판문점 회동 당시 문재인 대통령은 언급 '無'

[이데일리 유준하 기자] 북한이 28일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 홈페이지를 통해 ‘위인과 강국시대’라는 제목의 도서를 공개했다. 이는 사실상 ‘김정은 위인전’으로 김정은 집권 10년간 국방·외교를 비롯, 경제·사회·문화 분야 성과를 담아냈다.

이데일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24일 평양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에서 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열고 군 내 규율 확립의 중요성을 강조했다고 조선중앙TV가 25일 보도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해당 도서는 평양출판사가 지난해 12월 30일 발간한 것으로 총 620여쪽, 7개 챕터로 구성됐다. 이중 핵무력을 과시한 ‘핵에는 핵으로’라는 소제목이 눈에 띄었는데 지난 2016년 수소탄 실험과 이듬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장착용 수소탄 실험에 대해 설명했으며, 별도로 ICBM ‘화성-14형’과 ‘화성-15형’ 발사 시험도 나열했다.

책에서는 이어 “적대세력들과는 오직 힘으로, 폭제의 핵에는 정의의 핵 억제력으로만이 통할 수 있다”거나 “강위력한 핵 무력으로 미국의 일방적인 핵 위협의 역사를 끝장내야 한다”며 이것이 김 위원장의 신조라고 강조했다.

대외관계 성과에서는 북미관계에 대해 사상 첫 싱가포르 정상회담과 판문점 회동에만 15쪽을 할애했다. 다만 ‘노딜’로 끝난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은 일절 다루지 않았으며 판문점 회동 당시 함께했던 문재인 대통령도 언급하지 않는 등 자의적으로 편집했다.

대남관계에 있어서는 평창 동계올림픽 대표단 파견 그리고 판문점 남북정상회담에 상당 부분을 할애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내용은 ‘9월 평양공동선언’이라는 표현으로만 소개하고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다.

이희호 여사와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 문선명 통일교 총재 등의 인사 이름은 직접 거론 및 일화를 소개했으나 대남 성과 부문에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언급은 하지 않았다는 점도 눈에 띈다. 이어 “군사적 긴장 상태의 지속을 끝장내는 것이야말로 북남관계의 개선과 조선(한)반도에서의 평화와 안전을 위해 무엇보다 시급한 문제가 아닐 수 없다”며 한미연합훈련 중단을 촉구했다.

한편 전통적인 우방인 중국과의 관계도 강조했다. 특히 “조중친선 관계는 공동의 위업을 위한 성스러운 투쟁 속에서 피로써 맺어진 관계”라며 김정은 위원장이 지난 2018년과 2019년에만 4차례에 걸쳐 중국을 방문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