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1621 0242021022866461621 08 0801001 6.2.6-HOTFIX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472941000

셀트리온 오너 2세, 다음 달 정기주총서 등기이사에 오른다

글자크기

서진석 부사장, 자녀 중 첫 이사회 합류

[이데일리 유현욱 기자] 셀트리온(068270)그룹 서정진 명예회장의 장남인 서진석(37) 셀트리온 수석 부사장이 다음 달 등기이사에 오른다.

28일 제약업계에 따르면 셀트리온은 내달 26일 개최되는 정기 주주총회에 서 부사장을 임기 3년의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한다. 이날 회의에서는 화장품 및 건강기능식품 제조 및 판매 등의 가능성에 따라 사업목적을 추가하는 등 정관 일부 변경의 건도 함께 논의한다.

서 부사장은 현재 셀트리온 제품개발부문 부문장을 맡고 있으며, 2017년 10월부터 2019년 3월 말까지 셀트리온그룹의 화장품 계열사 셀트리온스킨큐어의 대표를 맡았다.

이데일리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이 지난해 12월 13일 오후 셀트리온 본사에서 열린 ‘바이오산업 원·부자재 국산화 및 수출산업화를 위한 업무협약식·기업설명회’에서 참석자들에게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건이 의결될 경우 서 부사장은 서 명예회장의 자녀 중 처음으로 이사회에 합류하게 된다.

서 명예회장은 슬하에 2남을 두고 있으며, 서 부사장이 장남이다. 차남인 서준석 셀트리온 이사는 운영지원담담 담당장으로 미등기임원이다.

업계 안팎에서는 서 부사장이 사내이사로 선임될 경우, 이사회 의장을 맡을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정진 명예회장이 은퇴 후에는 아들에게 이사회 의장을 맡기겠다고 언급한 적이 있어서다.

서정진 명예회장은 2019년 1월 기자간담회에서 2020년 말 은퇴를 알리며 “은퇴 후 경영은 전문경영인에게 맡기고 아들에게는 이사회 의장을 맡기겠다”고 말한 바 있다.

실제 서 명예회장은 지난해 12월 31일 자로 회장직에서 물러나고 현재 명예회장을 맡고 있다. 셀트리온그룹은 기우성 셀트리온그룹 부회장과 김형기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대표가 이끄는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