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60277 0092021022866460277 04 0401001 6.2.6-RELEASE 9 뉴시스 63982701 false true false false 1614453404000

바이든, 상원에 부양책 신속 처리 촉구…"더 지체할 시간 없어"

글자크기

"단호·신속·대담하게 행동해야 코로나19 극복"

뉴시스

[워싱턴=AP/뉴시스]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5일(현지시간) 코로나19 백신 접종 5000만 회분을 달성한 것을 기념한 백악관 행사에서 연설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직도 갈 길이 멀다"라며 "긴장을 늦출 때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2021.02.2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신정원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27일(현지시간) 상원에 1조9000억 달러(약 2100조원) 규모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양책의 신속한 처리를 촉구했다고 더힐 등이 이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전 하원에서 부양책이 통과되자 백악관에서 "지난 몇 주 동안 압도적으로 많은 미국 대중들이 내가 제안한 코로나19 부양책을 지지한다는 것을 분명히 했다"며 "하원은 그것을 실현하기 위한 첫 걸음 내디뎠다. 이제 법안을 넘겨 받은 상원이 빠르게 행동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우린 낭비할 시간이 없다. 단호하고 신속하며 대담하게 행동해야 이 바이러스를 극복할 수 있다"며 "그래야 우리 경제를 다시 움직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 나라 국민들은 너무 오랫동안 너무 큰 고통을 받았다"며 "고통을 덜어줘야 한다"고도 호소했다.

하원은 이날 219 대 212로 바이든 대통령이 제안한 1조9000억 달러 규모의 코로나19 부양법안을 통과시켰다. 민주당에서 2명, 공화당에서 전원이 반대표를 던졌다.

법안엔 내달 14일 만료되는 주당 400달러 추가 실업수당 8월29일까지 연장, 국민 1인당 최대 1400달러의 현금 지급, 코로나19 백신 프로그램 200억 달러 지원, 주 및 지방 정부 3500억 달러 지원, 학교 1290억 달러 지원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가장 큰 쟁점 중 하나는 연방 최저임금을 시간당 15달러로 인상하는 안이다. 민주당은 예산조정 절차를 통해 60표가 아닌 과반 찬성만으로 통과시키길 원하고 있지만 상원 사무처는 예산과 직접적인 관련이 없는 최저임금은 조정 절차 대상이 아니라고 유권해석을 내렸다.

상원은 부양책을 조정해 표결할 수 있다. 법안이 상원에서 통과되면 하원의 재조정 및 2차 표결, 바이든 대통령 서명 후 발효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jwshin@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