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6423791 0512021022566423791 01 0102001 6.2.6-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4246926000

文과 가덕도 둘러본 김경수 "과도한 특혜 아냐…28조 터무니없어"

글자크기

이병진, 연약지반 논란 해명…문대통령 "연약지반으로 치면 김해공항도"

신공항 부지 선상시찰한 文…"이왕 나온 김에 관광가이드 하겠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보고'에 참석해 가덕도 공항 예정지를 선상 시찰하고 있다. 2021.2.2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 =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보고' 참석을 위해 25일 부산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가덕도 신공항 후보지를 선상에서 시찰했다. 김경수 경남지사는 가덕도 신공항을 두고 불거진 건설비 및 절차 생략 특혜 논란을 적극 해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부산신항 소형선부두에서 어업지도선에 승선해 가덕도 서편 해상으로 이동하면서 '가덕도 공항·동남권 메가시티 간담회'에 참석한 뒤, 구명복을 착용하고 선수 갑판에서 공항 부지 예정지를 둘러보았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정면이 가덕도 대항항이다"라며 "배가 머물러 있는 이곳이 앞으로 가덕신공항이 완공이 되면 육로가 시작되는 지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또 다른 곳을 가리키며 "요즘 핫한 곳인 대항전망대다. 이 지점에서 육로가 시작되면서 바로 매립되는 곳"이라며 "가덕도 서안인데 물 깊이가 12~13m다. 건너편 동안쪽은 22m가 최대 수심이다. 현대의 기술적으로는 매립은 전혀 문제가 없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이 "한때 왜 수심이 70m…"라고 말하자 김경수 지사는 "그건 ADPi(파리공항공단엔지니어링) 안 때"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은 22m가 최대"라고 말했다.

또한 이 대행은 연대봉과 공항이 들어서면 절취되는 국수봉을 설명했다. 그는 "2016년에 대통령께서 보고받을 때는 방향이 수평으로 돼 있었으나 시계방향으로 20도가량 돌려진 상태로 계획된다"라며 "이렇게 함으로써 풍향적합도가 99.882%로 거의 100%에 가깝게 나온다"라고 밝혔다.

이어 "ADPi 안이 75%가 매립이었는데, 이것을 틀면서 육상을 최대한 활용을 하고 거기에 43%만 매립을 하는 것으로 해서 비용 대비 효과가 굉장히 큰 형태의 안이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이 대행은 문제가 되는 연약지반과 관련해 "실제 연약지반 부분은 이쪽이 22m, 저쪽 동안이 42~43m다. 일본 (오사카) 간사이(공항)와 다르다"라며 "일본 간사이 같은 경우는 충적토가 수백m 내려가지만 여기는 5m가 단단한 암반층으로 돼있다. 또 국수봉을 절취해서 이쪽을 메꾸게 되기 때문에 매립토로 굉장히 적합하다고 한다. 시중에서 걱정하는 부분은 없다"고 설명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연약지반으로 치면 지금 김해공항 지역도"라고 물었고 이 대행은 "그렇다"고 답했다.

김 지사는 "추가 보완설명을 드리겠다"라며 국토교통부가 신공항 건설 소요 예산이 28조6000억원이라는 보고서를 낸 것과 관련해 "터무니없이 부풀려진 건데, 공항 건설비로만 하면 부산시 용역으로 따지면 공항건설비는 7조5000억원"이라고 밝혔다.

이어 "ADPi 조사 때에는 동안쪽으로만 매립을 하니까 바다로 많이 나가니까 최대 수심이 훨씬 깊었다. 수심 70m였다"라며 "지금은 양쪽으로 하기 때문에 최대 수심이 22m밖에 안 되기 때문에 실제 공사비용은 7조5000억원이다. 이게 국토부의 김해 신공항 2018년도 기본계획에 적용된 단가들을 그대로 적용해서 공항 건설비를 산정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지금 28조원 얘기가 나오는 것은 국토부에서 만일 여기에 각종 철도, 도로 등 모든 부대시설과 교통비까지 다 넣으면 그만큼 늘어날 수 있다라는 우려를 얘기한 것"라며 "실제 교통만 하더라도 이미 신항에 철도와 도로가 많이 들어와 있어 연결만 하면 되기 때문에, 실제 들어가는 비용은 그보다 훨씬 적을 수밖에 없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오히려 김해 신공항이 원래 4조6000억원에서 이미 2018년 6조9000억원까지 늘었다. 산 절취, 대한항공 제조공장 이전하는 비용을 합해 9조원을 넘는다"라며 "경제성만 따지더라도 현재 신공항 건설비로만 따지면 가덕 신공항은 2018년 기준으로 결코 김해 신공항보다 많이 들어가는 일은 현재까지 없다"고 덧붙였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오후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보고'에 참석해 가덕도 공항 예정지를 선상 시찰하고 있다. 2021.2.25/뉴스1 © News1 이광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김 지사는 가덕도 특별법이 절차를 생략한 '특혜'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사실과 전혀 다르다"라며 적극 반박했다.

김 지사는 "원래 사전타당성조사, 예비타당성조사를 면제했으면 하는 지역 요청이 있었는데 국토위 소위 논의 과정에서 사전타당성조사는 필요하다고 했다"라며 "다만 사전타당성조사는 최대한 기간을 단축하고, 예비타당성조사는 면제할 수 있다고 돼 있다. 검토해서 할지 말지는 다시 판단하게 돼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보도는 그 이후에 기본계획과 실시설계 없이 공사로 바로 들어가는 것처럼 돼있는데 그건 예비타당성조사까지 진행된 다음에 기본계획 실시설계를 들어갈 때 사전에 필요한 공사는 진행할 수 있지만 계획과 설계 없이 어떻게 공사가 되겠나"라며 "다른 공사에 비해 과도한 특혜가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다만 건설과정에 도시계획에 걸리는 문제 등은 예외로 적용하는 조항 정도가 들어 있다"라며 "가덕신공항 특별법이 엄청나게 과도한 특혜가 있는 것처럼 얘기하는 것도 팩트가 맞지 않다"고 설명했다.

보고를 들은 문 대통령은 웃으면서 "여기 나온 김에 관광 가이드를 하나 하자면 아까 연대봉이거든요. 저 돌출돼 있는 게 봉화대다. 봉수대"라며 "일본에서 오면 제일 먼저 저 봉화가 올라와서 한양까지 쭉 올라가게 돼 있는"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 지사가 "봉화산에도 봉수대가 있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봉화산의 봉수대로 연결되고 그런 식"이라고 설명해 현장에 웃음이 흘렀다.
silverpaper@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