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9318 0042021012465709318 03 0301001 6.2.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11495564000

마이너스통장 대출 하루 2천여 건...지난해 말의 2배

글자크기
[앵커]
증시가 올해 들어 3천 선을 돌파하는 등 강세장을 보이면서 빚을 내서 투자하는 이른바 빚투 열풍이 불고 있습니다.

금융당국이 고액 신용대출 규제에 나서지만 마이너스 통장은 제외될 것으로 알려져 많은 사람들이 마이너스 통장 대출에 몰렸습니다.

박병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금융당국이 대출 규제를 강화할 조짐을 보이자 그보다 앞서 마이너스 통장 대출을 받으려는 사람들이 은행에 몰렸습니다.

5대 시중은행에 따르면, 이달 4일부터 지난 21일까지 14영업일 동안 5대 은행에서 마이너스통장을 통한 신규 신용대출은 총 3만 천305건이 이뤄졌습니다.

지난해 연말 기준 하루 천 건 수준이었던 신규 마이너스 통장 개설 건수가 이달에는 하루 2천여 건으로 2배 늘어난 것입니다.

마이너스 통장 신용대출 잔액은 작년 연말과 비교해 3주 만에 6천766억 원 늘어났습니다.

즉 5대 은행의 마이너스통장 잔액은 작년 12월 31일 46조5천310억 원에서 지난 21일 47조2천76억 원으로 늘어났습니다.

빚투 열풍에 놀란 금융당국도 개인의 상환 능력 범위 내에서 대출할 것을 권고하고 나섰습니다.

[은성수 / 금융위원회 위원장 : 청년층 내 집 마련 같은 데 조금 융통성을 주는 한이 있더라도 기본적인 것은 자기가 갚아 나갈 수 있는 그런 범위 내에서 투자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바람직하고 저도 그렇게 권하고 싶습니다.]

특히 금융당국이 고액 신용대출의 경우 이자 뿐 아니라 원금 상환도 추진하면서 여기에 마이너스 통장은 제외하는 것으로 알려져 마이너스 통장 신규 개설이 급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스피 지수 3천을 돌파하는데 핵심 역할을 한 개인투자자의 빚투 열풍이 증시 활황이 계속돼 성과로 이어질지 아니면 주가 조정으로 손실로 귀결될지 주목됩니다.

Y^TN 박병한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