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708793 0242021012465708793 02 0201001 6.2.4-RELEASE 24 이데일리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611490380000

반려동물 코로나19 확진, 고양이 이어 개도?.."거리 둬야"

글자크기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국내에서 처음으로 반려동물인 고양이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개에서도 의심 사례가 발생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24일 서울대 벤처기업인 ‘프로탄바이오’ 대표인 조제열 서울대 수의과대학 교수에 따르면 지난 19일 경기도 성남시의 한 병원에서 5살 수컷 프렌치불도그가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였다.

앞서 경기도에 사는 보호자는 지난 17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프렌치불도그는 코로나19 확진자의 반려동물을 보호하는 지정병원으로 보내졌다.

프로탄바이오는 동물용 코로나19 항원 진단키트를 개발한 뒤 보건당국에 허가를 받고자 여러 반려동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험해보다가 이 프렌치불도그에게서 양성 반응을 처음으로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진단 키트는 동물의 콧물로부터 코로나19 항원을 직접 검출하는 방식으로 감염 여부를 파악한다.

조 교수는 “양성 반응을 포착한 후 농림축산검역본부에 이 사실을 알렸다”며 “정확한 확진 판정을 내리고자 프렌치불도그를 대상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하고 있으며 곧 결과가 나올 예정이다”고 밝혔다.

프렌치불도그는 현재 이상 반응 없이 건강한 상태로 격리시설에서 생활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데일리

지난 11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발생한 경남 진주시 국제 기도원 입구에 ‘시설폐쇄 행정명령 안내’가 부착됐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국내에서 최초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반려동물이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 있던 새끼 고양이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방문자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100명 넘는 확진자가 나온 곳인데, 고양이도 주인에게 옮은 것으로 추정된다. 기도원에서 고양이 세 마리를 키우던 모녀가 감염되자 동물들을 다른 장소로 옮기려고 검사했더니 한 마리가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해 11월까지 세계적으로 동물 감염 사례가 보고된 나라는 모두 19개국이다. 이 가운데 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옮겼다고 확인된 사례는 아직 없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반려동물에서 인간으로 감염된 사례는 아직 확인된 바 없다. 현재 국내에서 발생한 반려동물 감염 사례의 여파 등에 대해서는 조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문가들 사이에선 반려동물을 접촉할 땐 손 씻기나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하고, 산책할 때도 다른 사람이나 동물 사이 거리를 둬야 하는 등 반려동물도 사람과 마찬가지로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