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5540698 0512021011665540698 02 0213007 6.2.4-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610774323000

[르포] "청정지역이 무너졌네요"…코로나 확진자 나온 강진 한숨 가득

글자크기

영암 사찰발 연쇄감염으로 첫 확진자 3명 발생

확진 마을 인기척 끊기고 선별진료소 발길 이어져

뉴스1

16일 오전 전남 강진군 강진읍 송현마을회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시설 폐쇄를 알리는 공고문이 붙어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강진군에서 지역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2021.1.16/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강진=뉴스1) 박진규 기자,정다움 기자 = "청정지역이 뚫렸다는 불안감에 모두들 안절부절입니다. 이제는 집 밖에 나가지도 못할 것 같네요."

16일 강진에서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강진읍 송현마을은 적막만이 가득했다.

마을에는 외부인의 출입을 경계하는 개 짖는 소리만 들릴 뿐 주민들의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

간혹 인기척에 창문으로 밖을 내다보는 주민들도 곧 바로 모습을 감췄다.

주민들이 즐겨 찾는 경로당은 쇠사슬 자물쇠로 굳게 잠긴 채 출입을 금지하는 안내문만 걸려 있었다.

뉴스1

16일 오전 전남 강진군 강진읍 송현마을 일대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강진군에서 지역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2021.1.16/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남 22개 시군 가운데 장흥군과 함께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단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던 강진군에서 이날 3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이들은 20여명의 연쇄 발생이 이뤄진 영암 모 사찰과 접촉한 강진군 한 사찰의 스님과 총무, 주민으로 이날 오전 코로나19 전담병원으로 이송됐다.

특히 확진자가 나온 강진 사찰은 이곳 송현마을에 인접해 있고, 사찰의 신도회장 역시 마을 주민이 맡고 있다. 이에 따라 주민 접촉에 의한 추가 감염자 발생 가능성이 높게 대두되고 있다.

강진군은 확진자가 발생하자 이날 오전 일찍 마을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30여명의 주민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섰다.

주민 김모씨(73)는 "아침부터 군에서 나와 주민들 모두 검체 채취를 받았다”며 “주민들 모두 불안해하면서 혹시 감염될지 모른다는 걱정에 서로 안부조차 묻지 못한다"고 전했다.

뉴스1

16일 오전 전남 강진군보건소에 설치된 선별진료소에서 한 군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기 위해 내부로 들어가고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강진군에서 지역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3명이 발생했다.2021.1.16/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재 강진군은 보건소 앞마당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확진자 동선과 겹치는 주민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날 오후 1시까지 100여명의 주민이 검사를 받기 위해 선별진료소를 찾았다. 특히 확진된 주민 한 명이 읍사무소와 식당 등 동선이 여러 곳으로 확인돼 긴장을 늦추지 않고 있다.

공무원 정모씨(54·여)는 "읍사무소에서 근무하는데, 확진자가 지난 11~15일 사이에 방문했다고 해서 부리나케 보건소를 찾았다"며 "코로나가 발생한 지 근 1년이 지나가는데 최초로 확진자가 나와 당황스러우면서도 감염될까 두렵다"고 근심어린 표정을 지었다.

선별진료소를 찾은 주민 박모씨(17·여)는 "군청에서 보낸 재난문자를 확인해보니 다행히 확진자들과 동선이 겹치진 않았다"면서 "동네에서 난생 처음 확진자가 발생했다는 소식을 들어 불안해 검사를 받았다"고 말했다.

강진군 보건소 관계자는 "그동안 주민들과 공무원들이 합심해 코로나19 감염 예방에 최선을 다했으나 이번 확진자 발생으로 청정지역이라는 자부심이 무너졌다"면서 "접촉자 파악과 확진자 동선에 철저를 기해 추가 감염자가 나오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419@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