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7108 1102020120664637108 03 0306001 6.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219031000

지난달 아파트 매매 10건 중 7건이 지방…경남 외지인 매입 커

글자크기
지방 아파트 매수세가 거세다. 지난 달 지역 아파트 매입 비중이 올해 들어 최고치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부동산114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전국 아파트 매매 건수는 이달 3일 기준 5만9576건으로, 이 가운데 지방 아파트 매매(4만2251건)가 70.9%였다.

전체 매매 아파트 중 지방 아파트의 비중이 수도권을 역전한 것은 7월부터다. 지난 7월 51.1%, 8월 56.8%, 9월 61.9%, 10월 62.8% 등으로 하반기 들어 지방 아파트 매입 비중이 계속 늘었고, 지난달에는 70%로 최고치에 오른 것이다. 올해 상반기(1∼6월)에는 4월(55.1%)과 5월(54.3%)을 제외하고 모두 수도권보다 낮았다.

조선비즈

경남 창원 마산합포구의 한 아파트단지.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부산과 울산, 경남 등의 매매 거래가 늘었다. 이들 지역의 지난 달 아파트 매매는 현재 기준 부산 9702건, 울산 2904건, 경남 6679건이다. 지난해 11월 매매 건수는 각각 8042건, 2100건, 4869건이었다. 신고기한(30일)이 아직 남은 상황인데도 작년 동기의 매매량을 이미 넘어선 것이다.

올해 10월까지 전국적으로 외지인 아파트 매입 비중이 가장 높은 지역은 경남(30.3%)이다. 7∼10월 경남의 외지인 매입 비중(31.1%)은 상반기(29.7%)보다도 증가했다. 경남은 지난 10월 초부터 매수세가 거세지면서 가격도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의 비중은 6월(54.2%)부터 5개월 연속 하락하면서 지난달(29.1%)엔 올해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는 수도권에 이어 지방 집값과 전셋값이 오르면서 매수 심리가 커진데다 투자수요가 규제를 피해 지방으로 옮겨간 결과라는 분석이다.

정부는 지난 6·17 대책을 통해 접경 지역 일부를 제외한 수도권 대부분의 지역을 투기과열지구와 조정대상지역 등의 규제지역으로 지정했다.

조정대상지역에선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이 9억원 이하에는 50%, 9억원 초과엔 30%가 적용되고 총부채상환비율(DTI)은 50%로 묶이는 한편, 다주택자에 대한 양도소득세가 중과된다. 투기과열지구에서는 시가 15억원을 초과하는 고가주택에 대한 주택담보대출이 막히고 9억원 초과 주택의 LTV가 20% 적용되는 등의 강력한 규제가 가해진다.

수도권도 거래량은 줄었지만 집값은 계속 오르고 있다. 지난 4일 기준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보다 0.09% 올라 2주 연속 상승폭이 확대됐고, 경기·인천과 신도시가 각각 0.09%, 0.13% 올랐다. 전셋값은 서울이 0.21% 올랐고 경기·인천과 신도시는 각각 0.10%, 0.15% 상승했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수도권은 대부분 규제지역이라 투자 수요가 지방으로 유입된 것"이라며 "규제지역 확대와 대출 규제, 대규모 주택공급 등 정부 정책이 수도권에 집중되면서 수도권 아파트 매수 심리가 위축됐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허지윤 기자(jjyy@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