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4722 0042020120664634722 07 0701001 6.2.3-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607190853000

80대에 꽃핀 할머니 화가, 손흥민을 그리다

글자크기
[앵커]
중년에 그림을 시작해서 일흔다섯에 깜짝 데뷔한 화가가 있습니다.

바로 영국 화가 로즈 와일리인데요, 아흔을 바라보는 나이지만, 여전히 젊고 유쾌한 작품으로 미술계를 사로잡고 있습니다.

손흥민 선수도 그리고 편지도 주고받았다고 하는데요,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등번호 7번의 축구선수, 바로 손흥민입니다.

경기장을 달리거나, 골을 넣고 세러머니를 펼치는 모습도 보입니다.

축구를 좋아하는 화가 로즈 와일리는 올 초 손흥민의 인상적인 '극장 골'을 본 뒤 그를 화폭에 담았습니다.

[야리 라거 / '로즈 와일리' 전시 디렉터 : 로즈 와일리는 손흥민 선수가 팔을 다치면서까지 3-2로 이끈 경기를 TV 생중계로 봤어요. 거기서 영감을 얻어서 손흥민 그림을 그렸습니다.]

둘 다 영국에 머무르고 있어서 한때 만남도 추진됐지만, 코로나19 탓에 이메일 대화로 대신했습니다.

자신을 그려줘서 영광이라는 손흥민의 말에 로즈 와일리는 축구 선수들은 '신'과 같다고 추켜세웠습니다.

화가에게도 '승리'의 순간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림은 그저 '느끼면 된다'는 명언을 남겼습니다.

"안녕하세요? 한국에서 전시를 하게 돼 기쁩니다."

로즈 와일리는 마흔다섯에 그림 공부를 시작해, 70대에야 신진 작가로 데뷔했습니다.

어린아이 같은 천진난만한 그림체와 산뜻한 색감으로 단숨에 영국 미술계를 사로잡았습니다.

[홍호진 / '로즈 와일리전' 주최 : 나이가 86세임에도 불구하고 마치 어린아이가 놀이터에서 자유롭게 뛰어놀듯이 캠퍼스 위에서 자유롭게 자기가 원하는 것을 펼쳐내는….]

영화를 보고 얻은 감명이나 뉴스 속 장면, 여성과 동물 등 그림 속 다양한 주제를 특별한 설명 없이도 쉽게 느낄 수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미 늦었다'며 시작하는 것을 두려워하는 이들에게, 끈기로 일궈낸 화가의 삶은 그 자체로 큰 격려가 되고 있습니다.

YTN 김혜은[henis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