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3657 0032020120564633657 04 0401001 6.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70981000

"이란, 개량형 원심분리기 추가 설치 계획 IAEA에 통보"

글자크기
연합뉴스

이란의 우라늄 농축 시설
[이란 원자력청.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 공동행동계획)에는 언급되지 않은 개량형 원심분리기를 추가로 설치한다는 계획을 국제원자력기구(IAEA)에 통보했다고 로이터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 매체가 입수한 IAEA의 비공개 보고서에 따르면 이란은 12월2일자로 IAEA에 보낸 서한에서 나탄즈 지하 핵시설에 개량형 원심분리기인 IR-2m 캐스케이드(원심분리기를 연쇄적으로 잇는 방식)를 3개 더 증설할 계획이라고 통보했다.

IR-2m은 핵합의에 따라 이란이 가동을 중단한 개량형 원심분리기다. 이란은 초기형 원심분리기인 IR-1형을 5천60기까지 보유할 수 있고 이를 이용해서만 우라늄을 농축할 수 있다. 개량형인 IR-2m을 사용하면 그만큼 우라늄을 빨리 농축할 수 있다.

이란은 2018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핵합의를 탈퇴에 맞서 단계적으로 우라늄 농축 농도, 신형 원심분리기 가동 등과 관련된 핵합의 조항의 이행 범위를 축소해 왔다.

지난달 공개된 IAEA 보고서에 따르면 이란은 핵합의에 따라 보유할 수 있는 최대치의 12배에 달하는 농축우라늄 2.4t을 비축했다.

로이터는 지난달 이란이 IR-2m 174기로 구성된 원심분리기 캐스케이드 1개를 지하로 옮기고 우라늄 농축을 시작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지난 2일에는 이란의 상원에 해당하는 헌법수호위원회가 우라늄 농축 수준을 20%로 상향하는 법안 가결했다.

이란은 2015년 핵합의 타결 전 우라늄을 20%까지 농축했지만 핵합의로 이를 3.67%로 희석해 초과분을 해외로 반출했다. 미국이 핵합의를 파기하자 이를 4.5%까지 올렸다.

우라늄을 핵무기에 사용하려면 농축률을 90%까지 높여야 한다.

logo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