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3159 0722020120564633159 01 0101001 6.2.2-RELEASE 72 JTBC 0 true true false false 1607165700000

여 "윤석열 '검찰총리'의 협박"…야 "윗선 수사 촉구"

글자크기


[앵커]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의 구속을 놓고 여야는 상반된 반응을 보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검찰총장을 '검찰 총리'로 바꿔 부르면서 공무원들에게 서초동에서 결재를 받고 일하라는 협박이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윤 총장에게 힘을 실어주며 청와대 등 윗선의 개입 여부를 수사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치권 반응, 최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당은 이번 공무원 구속을 윤석열 검찰총장의 정치적 의도가 깔린 표적수사이자 정치 수사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민의 선택을 받아 추진하는 정부의 국정 과제에 부당하게 개입했다고도 했습니다.

[강선우/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검찰총리'에게 결재부터 받고 일하라는 공무원 사회를 향한 협박입니까. (정책 사안을) 검찰개혁 저지의 지렛대로 쓰고자 한 명백한 검찰권 남용입니다.]

민주당은 검찰의 몸부림을 공수처 출범으로 반드시 바로잡겠다고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흔들림 없는 검찰의 모습을 기대한다며 윤 총장에게 힘을 보탰습니다.

[윤희석/국민의힘 대변인 : 사필귀정입니다. 이토록 대담한 범죄를 저지르도록 묵인하고 방조한 '원전 경제성 평가 조작'의 윗선이 누구인지 밝혀내야 합니다.]

윗선으로 지목된 백운규 전 산업부 장관과 청와대 관계자 등에 대한 수사를 촉구한 겁니다.

국민의힘은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정체가 무엇이냐고도 물었습니다.

앞서 민주당이 제시한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시한과 윤 총장에 대한 징계위원회가 며칠 앞으로 다가오면서 검찰을 둘러싼 여야 공방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 관련 리포트

'원전 자료 삭제 혐의' 공무원 2명 구속…후폭풍 긴장

→ 기사 바로가기 : http://news.jtbc.joins.com/html/442/NB11982442.html

최수연 기자 , 장후원, 황현우, 이지혜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