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2717 1192020120564632717 02 0201001 6.2.2-RELEASE 119 연합뉴스TV 64163280 true true false false 1607161406000

'공수처' 긴장 고조…원내대표 협상 돌파구 찾을까

글자크기
'공수처' 긴장 고조…원내대표 협상 돌파구 찾을까

[뉴스리뷰]

[앵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둘러싼 여야의 입장 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민주당이 정기국회 마지막 날인 오는 9일 본회의에서 공수처법 개정안 처리 방침을 거듭 밝히고 있는 가운데 여야가 극적인 타협점을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를 올해 안에 출범시키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오는 월요일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 소위원회를 다시 열어 야당의 거부권을 무력화하는 내용의 공수처법 개정안을 의결한 뒤, 법사위 전체회의를 거쳐 수요일 본회의에서 처리하겠다는 겁니다.

<이낙연 / 더불어민주당 대표> "여기서 멈출 수 없습니다. 이번에는 기필코 공수처를 출범시켜 검찰에 대한 최소한의 민주적 통제를 제도화하겠습니다."

국민의힘은 숫자의 힘을 앞세운 여당의 밀어붙이기를 국민들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김종인 /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여당이 자기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해서 공수처법을 다시 고쳐야 되겠다, 난 이게 과연 상식에 맞는 짓인지 묻고 싶어요."

여야 대표 회동을 주재한 박병석 국회의장이 원내대표 중심으로 정치력을 발휘해 협상에 나설 것을 주문했지만, 접점 찾기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습니다.

다만 일각에서는 여야가 처한 상황을 고려할 때 극적 타협안이 도출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옵니다.

최근 지지율 하락세 속 강행 처리 모양새가 부담스러운 민주당과 의석 수에 밀려 여당의 입법을 막을 현실적인 방법이 없는 국민의힘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질 수 있다는 겁니다.

여야 원내 지도부가 휴일에도 '공수처 해법 찾기'를 위한 물밑 접촉을 이어가는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새해 예산안 합의 처리에 이어 이번에도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