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32078 0912020120564632078 04 0401001 6.2.2-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155861000

트럼프 조카 "삼촌은 범죄자, 퇴임 후 구속해야" 주장

글자크기
더팩트

메리는 4일(현지시간) AP통신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그는 범죄자이며 반역자"라고 비난했다.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메리, 지난 7월 트럼프 주정입학 폭로

[더팩트ㅣ장병문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카 메리 트럼프가 트럼프 대통령이 퇴임하면 구속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메리는 앞서 작은 아버지인 트럼프 대통령을 비난하는 책을 출판했다.

메리는 4일(현지시간) AP통신과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향해 "그는 범죄자이며 반역자"라고 비난했다.

그는 "법정에 세워야 할 인물이 단 한 사람 있다면, 바로 도널드"라며 "그러지 않으면 우린 알려진 것보다 더 나쁜 그 사람에게 무방비로 노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전직 대통령을 구속하면 정치적 분열이 심해질 것'이라는 지적에 대해 "역사적으로 강자들에게 처벌을 면제하는 일이야말로 구가에 해가 됐다"라고 반박했다.

메리는 "도널드를 비롯해 그의 범죄에 동조한 사람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는다면 비극적이며 나라가 회복하는 게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결과에 불복하는 태도를 보이는 건 당연한 일이라고 했다. 메리는 "승리를 너무 중요시해 거짓말, 반칙, 강도질을 동원해서라도 이기려고 한다"고 말했다.

심리학 박사학위를 지난 메리는 작고한 트럼프 대통령의 형 프레드 주니어의 딸이다. 그는 지난 7월 서적 '너무 과한데 만족을 모르는: 트럼프에 관한 가장 치명적이고 은밀한 정신분석 보고서'를 출간했다. 그는 이 책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펜실베이니아대 와튼스쿨 부정입학을 폭로해 주목을 받았다.

메리는 지난달 대선에서 바이든이 승리하자 '바이든-해리스'라고 적힌 모자를 쓰고 있는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면서 "미국을 위하여, 여러분 감사하다"라고 적었다.

jangbm@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