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668 0232020120564626668 04 0402001 6.2.2-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607095440000

'트리 요정'이 되고 싶었던 코알라, 가정집 들어와 크리스마스 트리 올라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호주에서 한 코알라가 가정집에 들어가 크리스마스 트리에 올라간 장면이 포착됐다. 사진=1300코알라즈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기자] 코알라 한 마리가 주택에 들어가 크리스마스트리에 올라간 장면이 포착됐다.


미국 CNN방송에 따르면 호주 남부 애들레이드 인근 주민인 어맨다 맥코믹은 3일(현지시간) 외출 후 귀가해 트리에 매달린 코알라와 마주쳤다.


코알라 구조단체 '1300코알라즈'는 맥코믹의 신고를 받고 "처음엔 장난 전화인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이 업체는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저녁 우리 상황실 근무자가 전화를 받았다. 처음에 그는 장난 전화가 온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내고 싶었던 코알라 한 마리가 맥코믹의 집에 들어와 트리 요정이 되기로 결심했다"고 덧붙였다.


해당 업체는 청소년기의 건강한 암컷 코알라를 포획해 집 근처에 풀어줬다.


업체 대표는 "이튿날 가서 보니 풀어줬을 때 올라갔던 나무에 코알라가 그대로 있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귀여운 외모의 코알라들이 발톱이 길고 이빨도 날카로워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한편 최근 코알라는 호주에서 서식지 훼손과 로드킬 증가 등으로 개체 수가 줄어들고 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