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4626649 0432020120564626649 04 0401001 6.2.2-RELEASE 43 SBS 0 false false false false 1607095124000

뉴욕증시, 美 고용 부진에도 재정 부양책 기대 상승 출발

글자크기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미국 고용 부진에도 재정 부양책에 대한 기대로 상승 출발했습니다.

미국 동부 시각으로 4일 오전 9시 43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35.55포인트, 0.45% 상승한 30,105.07에 거래됐습니다.

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7.29포인트, 0.47% 오른 3,684.01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8.69포인트, 0.23% 상승한 12,405.88에 거래됐습니다.

시장은 미국 11월 고용지표와 부양책 협상, 코로나19 백신 관련 소식 등을 주시했습니다.

겨울철 코로나19 상황이 극도로 나빠진 가운데, 고용시장도 타격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미 노동부는 11월 비농업부문 고용이 24만5천 명 증가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 44만 명 증가에 크게 못 미친 수칩니다.

11월 실업률은 전월 6.9%에서 6.7%로 내리며 시장 예상에 부합했습니다.

다만 노동시장 참가율이 61.5%로 전월보다 0.2%포인트 하락하는 등 고용 회복세가 둔화했습니다.

지표가 나빴지만, 증시는 별다른 불안을 노출하지는 않고 있습니다.

미국 정가에서 연내 신규 부양책 타결을 위한 논의가 재개된 점이 증시를 지지하는 요인으로 풀이됩니다.

고용의 부진은 부양책 협상 타결을 더욱 압박할 수 있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민주당이 2조 달러 이상 부양책을 고수하던 데서 9천억 달러 규모 방안을 수용할 것이란 입장으로 선회하면서 협상 타결 기대가 한층 커졌습니다.

5천억 달러 내외 더 작은 부양책을 주장해 온 공화당이 이를 수용할 것인지는 아직 불투명합니다.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서도 다소 불안한 소식이 있었지만, 시장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되는 양상입니다.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개발한 백신의 연내 공급 물량이, 원료 조달 문제로 인해 당초 예상의 절반 수준에 그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내년에는 13억 회 분량 등 대규모 생산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점이 불안감을 누그러뜨렸습니다.

미국의 코로나19 상황은 여전한 위험요인입니다.

최근 신규 확진자와 입원 환자, 사망자 등이 사상 최고치 수준으로 급증했습니다.

의료 체계의 부담이 가중되면, 지역별로 추가 봉쇄 조치가 단행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되는 점도 부담입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는 정권 막바지 중국 기업 및 공산당에 대한 제재를 잇달아 내놓고 있습니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도 중국에 대한 고율 관세를 곧바로 바꾸지는 않을 것이라는 의중을 밝히는 등 대중 강경 노선을 이어갈 조짐입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지표는 양호했습니다.

미 상무부는 지난 10월 무역적자가 전월 대비 1.7% 늘어난 631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밝혔습니다.

시장 전망치 648억 달러보다는 적었습니다.

뉴욕 증시 전문가들은 재정 부양책 기대 등으로 긍정적인 시장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픽텟 에셋 매니지먼트의 루카 파올리니 수석 전략가는 "시장이 지금 약간 주춤하지만, 글로벌 경제가 회복되고 있다는 기저의 흐름은 온전하다"면서 "낙관적인 전망을 바꿀 수 있는 요인이 무엇인지 찾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만약 재정 부양책이 합의되면, 이는 공화당과 민주당이 협력한다는 의미"라면서 "한번 소통 창구가 구축되면, 필요할 경우 더 하기는 쉬워진다"고 덧붙였습니다.

유럽 주요국 증시도 강세입니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36% 올랐습니다.

국제유가는 상승했습니다.

1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37% 오른 45.81달러에, 브렌트유는 0.57% 상승한 48.99달러에 움직였습니다.
안상우 기자(asw@sbs.co.kr)

▶ 코로나19 현황 속보
▶ 네이버에서 SBS뉴스 구독하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